'그대 이름은 장미' 박성웅 "피 없는 멜로는 처음..약한 척 힘들어"

  • OSEN
    입력 2019.01.03 18:14


    [OSEN=김보라 기자] 배우 박성웅이 기존의 캐릭터 이미지와 대척점에 선 인물을 연기하게 돼 기쁘다는 소감을 전했다.

    박성웅은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촌동 용산CGV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그대 이름은 장미’(감독 조석현, 제공 미시간벤처캐피탈, 배급 리틀빅픽처스, 제작 엠씨엠씨)의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약한 척 연기를 하는 게 이렇게 힘들지 몰랐다.(웃음) 연기를 하고 나서 오늘 보니, 나름대로 만족스러운 거 같다”고 말했다.

    박성웅은 미국 유학파 출신 대학병원 교수이자 홍장미의 첫사랑 유명환으로 분했다. 이어 박성웅은 “피 없이 잔잔한 멜로는 처음이다”라고 농담을 한 뒤 “사실 촬영장에 가면서도 되게 설렜었다. 가면 열심히 잘 할 수 있을 거 같다는 생각에 선택했다. 결과물이 좋아서 감사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그대 이름은 장미’는 지금은 평범한 엄마로 사는 홍장미 앞에 한 남자가 나타나면서 그녀가 숨기고 싶었던 과거가 밝혀지는 이야기를 그린 감동 코믹 영화이다. 개봉은 1월 16일. /purplish@osen.co.kr

    [사진] 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