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막말·실언 논란 확산… 與지지자들까지 "불안해 죽겠다"

조선일보
입력 2018.12.31 03:00

"한국사람, 베트남 여성 선호"이어 "정치권에 정신장애인이 많다"
장애인 행사서 장애인 비하 발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장애인 비하 발언'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야당들은 "이 대표 막말과 실언이 도를 넘었다"며 대표직 사퇴를 요구했고 장애인 단체들도 비판에 나섰다.

이 대표는 지난 28일 당내 장애인위원회 행사에서 "신체장애인보다 더 한심한 사람들" "정치권에 정신장애인이 많다" 등의 발언을 해 장애인 비하 지적을 받았다. 이 대표가 행사가 끝난 뒤 사과문을 통해 '장애인 폄하 의도는 전혀 없었지만 오해를 불러일으켜 죄송하다'고 했지만 주말 동안 비판 여론이 더 거세졌다.

이미지 크게보기
바른미래당 전국장애인위원회와 사단법인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회원들이 30일 국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퇴를 요구하는 회견을 하고 있다. /남강호 기자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30일 논평을 통해 "(문제의 발언으로) 국민은 이 대표 내면에 깔린 장애인을 바라보는 시각과 인식 수준을 확인했다"며 "여당 대표의 뒤틀린 마음 하나가 그 어떤 악행보다 악독한 해악이다. 대표직에서 즉시 내려와야 한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전국장애인위원회도 성명서를 통해 "전체 장애인에게 사과하고 대표직을 즉각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민주평화당은 "말실수라고 하기엔 너무 심각하고 귀를 의심할 지경"이라고 했고, 정의당도 "이 대표의 다음 비하 대상은 누구일지 '비하 노트'가 나올 지경"이라고 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와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등 장애인 단체들은 "이 대표가 장애 인식 개선 교육이라도 받아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의 막말·실언 논란은 처음이 아니다. 이 대표는 지난 3일 친딘중 베트남 경제부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한국 사람들이 (결혼에서) 베트남 여성을 더 선호하는 편"이라고 말해 구설수에 올랐다. 지난달엔 "독재자 통치로 필리핀은 제일 잘살던 나라에서 제일 못사는 나라로 전락했다"고 해 외교 결례 지적이 나왔다.

민주당 내에서도 이 대표의 '입'에 대한 우려가 나왔다. 당 지지자들이 모인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더 큰 사고가 나기 전에 물러나야 한다" "불안해 죽겠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 대표 측은 현재로선 추가적인 사과 계획은 없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