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도환·문가영·장기용·정인선, 미니시리즈 우수상 수상 [MBC연기대상]

  • OSEN
    입력 2018.12.30 23:11


    [OSEN=하수정 기자] 우도환, 문가영, 장기용, 정인선이 '2018 MBC 연기대상'에서 미니시리즈 우수 연기상을 받았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미디어센터 1층 공개홀에서는 '2018 MBC 연기대상'이 열렸다. MC 김용만, 서현이 진행을 맡아 생방송을 이끌었다.

    '위대한 유혹자' 우도환, 문가영은 남녀 월화 미니시리즈 남녀 우수 연기상을 받았다.

    우도환은 "너무 감사드린다. 내가 받아도 되는 상인지 아직도 모르겠다. 하루도 한 순간도 힘든 적이 없었다면 거짓말이다. 그럴 때마다 항상 힘이 돼 준 할머니, 부모님, 가족들, 소속사 식구들, 팬들에게도 감사드린다. 다가오는 새해에는 이 상이 어울리는 배우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가영은 "정말 상상도 못했는데, 감사하다. 나를 믿고 맡겨주신 감독님과 작가님께 감사하다. '위대한 유혹자' 팀을 대표해서 받은 상이라고 생각한다. 사실 방영하는 동안에 결과에 흔들리고 결과에 흔들린 적이 있었는데, 나아가는 과정과 방향이 중요하다는 걸 반성하고 다짐하는 배우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 '내 뒤에 테리우스' 정인선은 수목 미니시리즈 남녀 우수 연기상을 수상했다.

    장기용은 "이 상을 내가 받아도 되는지 모르겠다. 감사히 받고 꼭 보답하도록 하겠다. 날 믿고 지지해 주신 감독님, 작가님 감사드린다. 지금 TV로 가족들도 보고 있을텐데 진심으로 사랑하고 배우로서 묵묵히 전진할 수 있도록 항상 노력하겠다"고 했다.

    정인선은 "연기 시상식을 이번에 처음으로 참석해서 떨린다. 처음 왔는데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나를 믿고 역할을 맡겨 주신 감독님과 작가님에게 감사드린다. 영원한 나의 테리우스 소지섭 오빠에게 감사하다. 여기에 있으니 진짜 눈물이 난다. 정말 많이 불안하셨을 텐데, 방송 전까지 날 믿고 따뜻하게 격려해 이끌어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 드라마도 큰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는 배우가 되도록 하겠다"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올해 대상은 드라마 PD, 시청자위원회, 평론가 및 기자들의 심사와 시청자들의 투표를 종합해 영예의 대상을 선정한다. 김선아(붉은 달 푸른 해), 소지섭(내 뒤에 테리우스), 신하균(나쁜형사), 이유리(숨바꼭질), 정재영(검법남녀), 채시라(이별이 떠났다)까지 총 6명이 대상 후보에 올랐다./hsjssu@osen.co.kr

    [사진] '2018 MBC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