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연기대상] 우도환·문가영·장기용·정인선 미니시리즈 우수상 수상

입력 2018.12.30 23:08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2018 MBC 연기대상' 우도환, 문가영, 장기용, 정인선이 미니시리즈 우수상을 수상했다.
30일 오후 MBC 미디어센터 공개홀에서 '2018 MBC 연기대상'이 김용만과 서현의 진행으로 개최됐다.
'위대한 유혹자' 우도환과 문가영이 월화 미니시리즈 우수상을 수상했다.
우도환은 "너무 감사 드린다. 내가 받아도 되는 상인지 아직도 모르겠다. 하루도 한 순간도 힘든 적이 없었다면 거짓말이다"며 "그럴 때마다 항상 힘이 돼 준 할머니, 부모님, 가족들, 소속사 식구들, 팬들에게도 감사 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다가오는 새해에는 이 상이 어울리는 배우가 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문가영은 "정말 상상도 못했는데, 감사하다. 나를 믿고 맡겨주신 감독님과 작가님께 감사하다"며 "'위대한 유혹자' 팀을 대표해서 받은 상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는 "사실 방영하는 동안에 결과에 흔들리고 결과에 흔들린 적이 있었는데, 이 상을 증표로 나아가는 방향과 과정이 중요하다는 것을 되뇌이고 다짐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과 '내 뒤에 테리우스' 정인선이 수목 미니시리즈 우수상을 수상했다.
장기용은 "이렇게 좋은 상 주셔서 감사히 받고 꼭 보답하겠다"며 "드라마에서 더 빛내주셨던 허준호 선배님, 서정연 선배님, 기주누나, 경남이 형, 정말 감사하다"고 감사 인사를 건넸다.
이어 "앞으로 배우로서 묵묵히 전진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전했다.
또한 정인선은 "연기 시상식이 처음이라 많이 떨린다"며 "처음 왔는데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너무 감사 드린다"며 인사했다. 이어 "소지섭 오빠, 영원한 나의 테리우스님 감사 드리고, 기영 오빠, 여진 언니, 시아 언니, 세미 언니, 호준 오빠도 너무 감사 드린다"며 눈물을 흘렸다.
정인선은 "많이 불안하셨을텐데 방송 전까지 믿고 따뜻하게 격려 해주시고 이끌어주셔서 감사하다. 드라마도 큰 사랑 해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전했다.
한편 '2018 MBC 연기대상' 대상은 드라마 PD, 시청자위원회, 평론가 및 기자들의 심사와 시청자들의 투표를 종합해 선정한다.
anjee85@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