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뒤에 테리우스', 시청자 뽑은 올해의 드라마..PD "소지섭에 감사" [MBC연기대상]

  • OSEN
    입력 2018.12.30 22:17


    [OSEN=하수정 기자] '내 뒤에 테리우스'가 '2018 MBC 연기대상'에서 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드라마상을 거머쥐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미디어센터 1층 공개홀에서는 '2018 MBC 연기대상'이 열렸다. MC 김용만, 서현이 진행을 맡아 생방송을 이끌었다.

    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드라마상은 '내 뒤에 테리우스'에게 돌아갔다.

    드라마를 연출한 박상훈 PD는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시청자 분들에게 감사하다. 좋은 이야기를 만들어주신 오지영 작가님께 감사하다. 오랜 시간을 준비했는데 기쁨을 함께 하고 싶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 얘기를 먼저 알아봐주신 소지섭 선배님께 감사하고, 정인선, 그리고 다른 배우들에게도 감사하다. 현장에서 이렇게 재밌게 찍어도 되나 싶을 정도로 재밌었다. 폴란드에서 한국까지 굉장히 먼 여정이었다. 더울때 촬영을 시작해서 많은 스태프들이 고생했다. 찬 바람을 맞으면서 드라마가 끝났다. 같이 고생해주신 스태프께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상훈 PD는 "앞으로도 더 좋은 드라마, MBC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올해 대상은 드라마 PD, 시청자위원회, 평론가 및 기자들의 심사와 시청자들의 투표를 종합해 영예의 대상을 선정한다. 김선아(붉은 달 푸른 해), 소지섭(내 뒤에 테리우스), 신하균(나쁜형사), 이유리(숨바꼭질), 정재영(검법남녀), 채시라(이별이 떠났다)까지 총 6명이 대상 후보에 올랐다./hsjssu@osen.co.kr

    [사진] '2018 MBC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