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일부 여객기 기내 지도에 '일본해' 표기

입력 2018.12.30 21:35 | 수정 2018.12.30 21:38

대한항공이 여객기 내 지도에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해 논란이 되고 있다. /조선DB
대한항공이 여객기 내 지도에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해 논란이 되고 있다. /조선DB
대한항공이 일부 여객기 승객 모니터에 표출되는 지도에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30일 대한항공 등에 따르면 대한항공 B787-9 여객기 승객 모니터에 표출되는 지도에 동해가 일본해로 표시되고 있다. 영문으로도 'East Sea'가 아닌 'Sea of Japan'으로 표출되고 있다.

대한항공이 운용하는 전체 여객기 143대 중 일본해로 지도에 잘못 표출되는 여객기는 7대로 확인되고 있다. 대한항공 측은 해당 여객기 기종의 오디오·비디오 시스템(AVOD)의 지도를 업데이트하는 과정에서 생긴 오류라며 수정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과거 2012년에도 인터넷 홈페이지에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한 적이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