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연예대상] 이영자, 올해의 예능인상 수상 "대상 끝난 건 아닌가 절망" 폭소

입력 2018.12.29 22:03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이영자가 '2018 MBC 방송연예대상' 올해의 예능인상을 수상했다.
29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공개홀에서는 '2018 MBC 방송연예대상'이 전현무-혜리-승리의 진행으로 개최됐다.
이영자는 "이 상은 생각도 못했는데 갑자기 주니까 이걸로 혹시 대상이 끝난 건 아닌가 당혹스러움과 절망이 같이 온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이영자는 "MBC에서 92년도에 신인상 타고 돌아돌아 이 자리에서 서 올해의 예능인상을 받는다. 울지 않을 거다. 차에서 실컷 울었다. 우리 팀장님이 DJ인데 노래를 임재범 '비상' 틀어줘서 가사가 내 인생과 같아서 너무 울었다. 울지 않으려고 하는데 벅차다"며 "감사하고 고맙고 이게 웬일인가 싶다. 예능인상 뽑아주신 분들께 감사하고 전참시 시청자, 멤버들께 감사하다. 더더욱 열심히 하겠다. 2019년에도 더욱 좋은 웃음으로 여러분께 보답하도록 하겠다. 감사하고 고맙다. 잊지 않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MC 전현무는 "올해의 예능인상 받았다고 해서 대상이 날아간 건 아니다"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이영자는 안심하는 듯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이영자는 가장 강력한 대상 후보가 누구일 것 같냐는 질문에 "박나래일 거 같다. 아무래도 전현무, 김구라는 받지 않았냐. 상도 음식과 같아서 너무 과식하면 안 좋다. 그래서 오늘은 박나래가 탔으면 좋겠다. 너무 잘한다. 나도 '나 혼자 산다' 보는데 너무 재밌고 매력적이다. 내가 없는 모든 걸 갖고 있어서 좋다. 내가 박나래보다 더 나은 건 몸무게랑 나이 밖에 없는 거 같다. 내가 주는 상이라면 박나래한테 주고 싶다. 후배님이 열심히 하는 모습 너무 멋있다. 내가 돈 벌어서 MBC 사면 드리겠다"고 진심으로 응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