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연예대상] 강다니엘·감스트·화사, 버라이어티 부문 남녀 신인상 수상

입력 2018.12.29 21:34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워너원 강다니엘과 BJ 감스트, 마마무 화사가 '2018 MBC 방송연예대상' 버라이어티 부문 남녀 신인상을 받았다.
29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공개홀에서는 '2018 MBC 방송연예대상'이 전현무-혜리-승리의 진행으로 개최됐다.
이날 워너원 강다니엘과 BJ 감스트는 버라이어티 부문 남자 신인상을 받았다. 감스트는 "이 자리에 초대된 것만으로도 영광이라 생각하는데 부족한 저에게 큰 상 주셔서 감사하다"며 떨리는 목소리로 소감을 전했다. 이어 "'진짜사나이' 기회 주셔서 감사하다. 또 '라디오스타' 출연했을 때 편하게 해주신 MC분들 감사하다. 특히 김구라 형님이 던져주신 말이 저에게 큰 의미가 된 거 같다. 또 부모님 낳아주셔서 감사드린다. 아빠가 꼭 보셨으면 좋겠다. 너무 떨린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강다니엘은 "이번 연도에 워너원으로서 받는 마지막 상이 될 거 같아 직접 편지를 준비해왔다"며 편지를 읽으며 고마운 이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강다니엘은 "이 상의 영광은 방금 말씀드린 모든 분께 돌리도록 하겠다. 앞으로도 항상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연말 따뜻하게 보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소감을 밝혔다.
화사는 버라이어티 부문 여자 신인상을 수상했다. 화사는 "평소에 숫기도 없고 낯을 많이 가려서 이런 상은 내게 없을 거라 생각했는데 가능하게끔 해준 '나 혼자 산다' 가족분들께 감사드린다. 또 부담 많이 가졌는데 편하게 임할 수 있게 해준 멤버 언니, 오빠들한테 감사드린다. 팬들, 마마무 멤버들, 소속사, 가족들 감사하고 사랑한다.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화사는 공약으로 내세운 섹시 포즈를 충실하게 실행해 웃음을 안겼다.
supremez@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