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환경부 “서울 미세먼지는 서울에서 나온 것”...한국 주장 비판

입력 2018.12.28 22:01

중국 정부가 "서울에 있는 미세먼지는 주로 서울에서 나오는 것"이라고 28일 공개적으로 발언했다. 한국 미세먼지가 심한 이유가 중국 때문이라는 주장을 정면 반박한 것이다.

중국신문망에 따르면 류여우빈 중국 생태환경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일부 언론이 '한국 미세먼지가 중국에서 건너왔다'고 보도한다는 지적에 "최근 사례를 보면 서울 미세먼지는 주로 서울에서 나왔다"라며 "서울의 오염물질은 주로 자체적으로 배출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세먼지가 ‘한때 나쁨’ 수준을 보인 2018년 12월 2일 오전 남산서울타워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이 미세먼지로 인해 뿌옇게 보이고 있다. /조선DB
류 대변인은 "전체적으로 봤을 때 공개된 관측 자료를 놓고 보면 중국의 공기 질은 대폭 개선됐지만, 한국 서울의 초미세먼지(PM 2.5) 농도는 다소 높아졌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기 오염물질 성분을 따져보면 2015∼2017년 초미세먼지를 일으키는 이산화질소(NO2) 농도는 서울이 중국 베이징과 옌타이, 다롄보다 매년 높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 전문가의 분석을 인용, 11월 6∼7일 서울에서 심각한 대기오염 현상이 나타났지만 11월 초에 대규모, 고강도 대기 이동은 없었다고 했다. 중국에서 넘어간 게 아니라는 뜻이다.

한편 류 대변인은 "대기오염을 포함한 환경오염은 전 세계의 문제로 각국이 협력해 공동 대응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지난 6월 베이징에 한·중 환경협력센터를 열어 한국과 대기, 물 토양 등의 정책 교류와 합동 연구, 기술 협력 등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년 1월에 한중 환경협력위원회 등을 열어 협력계획을 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