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음악 자존심"…봄여름가을겨울 전태관 별세, 김종진이 친구를 보내는법(전문)

입력 2018.12.28 10:03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봄여름가을겨울 김종진이 고 전태관을 추모했다.
김종진은 28일 오전 공식 블로그를 통해 전태관의 비보를 전했다. 김종진은 "27일 전태관이 향년 57세로 세상을 떠났다. 6년 간 신장암 투병을 이어왔지만 병마를 이기지 못하고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조용히 숨을 거뒀다. 30년 간 가요계에 새로운 역사를 써온 드러머 전태관의 이름 앞에 붙었던 수식어는 '한국 대중 음악의 자존심'이었다. 한국음악 역사상 뮤지션과 대중으로부터 동시에 가장 큰 존경과 사랑을 받았던 드러머다. 그가 남긴 음악과 기억은 우리에게 오래도록 위로를 줄 것"이라고 밝혔다.
1962년 5월 16일 생인 전태관은 1986년 고 김현식이 결성한 김현식의 봄여름가을겨울로 데뷔했다. 1988년부터는 2인조로 개편, '사람들은 모두 변하나봐' '어떤 이의 꿈' '내 품에 안기어' '브라보 마이 라이프' 등 히트곡을 발표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전태관은 2012년 암투병 소식을 알려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 그는 신장암 수술을 받았지만 2014년 어깨뼈로 암이 전이됐고, 척추와 골반뼈 등으로 암이 전이되기까지 했다. 그러다 지난 4월 부인상까지 당해 안타까움은 커졌다.
이에 지난 10월 윤종신 장기하 10cm 윤도현 데이식스 어반자카파 등은 봄여름가을겨울 데뷔 30주년 프로젝트 '친구와 우정을 지키는 방법'을 발매, 수익금을 전태관의 치료비에 쓰기로 했다. 윤종신 현진영 조현아(어반자카파) 등은 SNS를 통해 고인을 추모하기도 했다.
다음은 김종진의 글 전문.
늦은 밤 여러분께 가슴 아픈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지난 27일 밤, 드러머 전태관 군이 향년 57세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전태관 군은 6년간 신장암 투병을 이어왔습니다만, 오랜 병마를 이기지 못하고 지난밤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조용히 숨을 거두었습니다.
30년간 그룹 봄여름가을겨울의 멤버로 활동하며 수많은 히트곡과 가요계에 새로운 역사를 써온 드러머 전태관 군의 이름 앞에 붙었던 수식어는 '한국 대중음악의 자존심(Pride of K-Pop)'이었으며 여기에 과장은 없었습니다.
독보적인 리듬감, 폭발하는 에너지, 깊이있는 음악의 이해가 공존하는 음악인으로서 뿐만 아니라 따뜻한 미소, 젠틀한 매너, 부드러운 인품을 겸비한 전태관 군은 한국음악 역사상 뮤지션과 대중으로부터 동시에 가장 큰 존경과 사랑을 받았던 드러머였습니다.
그는 생전에 드러머로서 얻을 수 있는 모든 영예를 누렸습니다.
연주곡 '항상 기뻐하는 사람들'로 혜성같이 나타나 '사람들은 모두 변하나봐', '어떤이의 꿈', '10년전의 일기를 꺼내어', '아웃사이더', '브라보 마이 라이프' 등 한국 음악 팬들의 가슴을 울리는 명곡들을 차트에 남겼으며, 대한민국 100대 명반에 3개의 앨범을 등재한 후에도 국내 최초 최다의 라이브 앨범을 발표하는 것 외에 1992년 일간스포츠 골든디스크 상과 2018년 서울가요대상 공로상을 수상했습니다.
2014년 스틱을 놓은 이후에도 방송을 통한 예능인으로서, 후학을 양성하는 교육자로서 자신의 재능을 나누었던 전태관 군은 이제 천국의 자리에도 위로와 기쁨을 나눠주기위해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는 여기에 없으나 그가 남긴 음악과 기억은 우리에게 오랫도록 위로를 줄것입니다.
남겨진 가족으로는 한명의 딸이 있으며,28일 낮부터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빈소를 마련할 예정이오니, 고인의 마지막 길을 함께하시어 유가족의 깊은 슬픔을 위로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silk781220@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