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장암 투병→27일 별세한 큰 별.."韓 대중음악 자존심" [종합]

  • OSEN
    입력 2018.12.28 14:00


    [OSEN=장진리 기자] 봄여름가을겨울 전태관이 신장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봄여름가을겨울 측은 28일 공식 블로그를 통해 "여러분께 가슴 아픈 소식을 알려드린다"고 드러머 전태관의 안타까운 별세 소식을 전했다. 향년 56세. 

    봄여름가을겨울 측은 "지난 12월 27일 밤, 드러머 전태관이 향년 56세로 세상을 떠났다. 전태관은 6년간 신장암 투병을 이어왔지만 오랜 병마를 이기지 못하고 지난 밤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조용히 숨을 거두었다"라고 암투병 끝에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전태관의 별세 소식을 직접 알렸다. 

    전태관은 1980년대 조용필, 김수철 등 가수들의 세션으로 활동하다 1988년 봄여름가을겨울로 정식 데뷔했다. 이후 '사람들은 모두 변하나봐', '어떤 이의 꿈', '내 품에 안기어', '브라보 마이 라이프' 등 수많은 명곡을 남겼다. 지난 2012년에는 신장암 진단으로 수술을 받았지만 2014년 어깨에서 또 다시 암이 발견돼 고된 투병 생활을 이어왔다. 지난 4월에는 암으로 아내를 먼저 떠나보내는 슬픔을 겪기도 했다. 

    전태관의 암 투병 소식에 30년을 함께 해 온 봄여름가을겨울 멤버 김종진을 중심으로 전태관을 돕기 위한 가요계의 의미있는 움직임이 계속됐다. 특히 올해는 봄여름가을겨울이 데뷔 30주년을 맞는 기념비적인 해. 김종진은 데뷔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트리뷰트 앨범 '친구와 우정을 지키는 방법'을 준비했고, 지난 20일 발매된 이 앨범에는 윤종신, 윤도현, 배우 황정민, 장기하, 십센치(10cm), 오혁, 데이식스(DAY6), 어반자카파, 대니정, 이루마 등이 참여했다. 앨범 수익금은 전액 전태관과 그의 가족들에게 전달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오랜 시간 암과 싸워왔던 전태관은 끝내 세상을 떠났다. 봄여름가을겨울 측은 "전태관은 30년간 봄여름가을겨울의 멤버로 활동하며 수많은 히트곡과 가요계에 새로운 역사를 써 온 드러머였다"며 "독보적인 리듬감, 폭발하는 에너지, 깊이있는 음악의 이해가 공존하는 음악인으로서 뿐만 아니라 따뜻한 미소, 젠틀한 매너, 부드러운 인품을 겸비한 전태관 군은 한국음악 역사상 뮤지션과 대중으로부터 동시에 가장 큰 존경과 사랑을 받았던 드러머였다"고 전태관을 회상했다. 

    또한 "2014년 스틱을 놓은 이후에도 방송을 통한 예능인으로서, 후학을 양성하는 교육자로서 자신의 재능을 나누었던 전태관은 이제 천국의 자리에도 위로와 기쁨을 나눠 주기위해 세상을 떠났다"며 "그는 여기에 없으나 그가 남긴 음악과 기억은 우리에게 오래도록 위로를 줄 것"이라고 애통한 슬픔으로 고인을 애도했다. 

    한편 전태관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31일 오전 진행될 예정이다. /mari@osen.co.kr

    [사진] 박현진 작가-SSaW 엔터테인먼트 제공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