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장암 투병 끝에 별세한 드러머 전태관...향년 56세

  • OSEN
    입력 2018.12.28 09:42


    [OSEN=장진리 기자] 봄여름가을겨울 전태관이 암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봄여름가을겨울 측은 28일 공식 블로그를 통해 "여러분께 가슴 아픈 소식을 알려드린다"며 전태관의 별세 소식을 전했다. 향년 56세. 

    봄여름가을겨울 측은 "지난 12월 27일 밤, 드러머 전태관 군이 향년 56세로 세상을 떠났습니다"라며 "전태관 군은 6년간 신장암 투병을 이어왔습니다만, 오랜 병마를 이기지 못하고 지난밤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조용히 숨을 거두었습니다"라고 안타까운 전태관의 별세 소식을 알렸다. 

    전태관은 30년간 그룹 봄여름가을겨울의 멤버로 활동하며 수많은 히트곡과 가요계에 새로운 역사를 써온 드러머였다. 봄여름가을겨울 측은 "드러머 전태관 군의 이름 앞에 붙었던 수식어는 '한국 대중음악의 자존심(Pride of K-Pop)'이었으며 여기에 과장은 없었습니다"라며 "독보적인 리듬감, 폭발하는 에너지, 깊이있는 음악의 이해가 공존하는 음악인으로서 뿐만 아니라 따뜻한 미소, 젠틀한 매너, 부드러운 인품을 겸비한 전태관 군은 한국음악 역사상 뮤지션과 대중으로부터 동시에 가장 큰 존경과 사랑을 받았던 드러머였습니다"라고 그가 한국 가요계에 남긴 발자취를 짚었다. 

    이어 "2014년 스틱을 놓은 이후에도 방송을 통한 예능인으로서, 후학을 양성하는 교육자로서 자신의 재능을 나누었던 전태관 군은 이제 천국의 자리에도 위로와 기쁨을 나눠주기위해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는 여기에 없으나 그가 남긴 음악과 기억은 우리에게 오랫도록 위로를 줄 것입니다"라고 세상을 떠난 고인을 추모했다. 

    한편 전태관의 빈소는 오늘(28일) 낮부터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질 예정이다. 전태관 측은 "고인의 마지막 길을 함께하시어 유가족의 깊은 슬픔을 위로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고 당부했다. /mari@osen.co.kr

    [사진] 봄여름가을겨울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