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 "진짜 중단하고 싶다"…'골목식당' 백종원, 피자집 사장님 포기하나

입력 2018.12.27 02:08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골목식당' 백종원이 피자집 사장님을 포기하게 될까.
26일 밤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청파동 하숙골목 편'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백종원은 앞서 혹평했던 피자집을 재방문했다. 백종원은 피자집 사장님에게 "피자에 대한 이해도가 부족하다. 장사하면 안 되는 모든 걸 다 갖고 있다"며 "원래라면 개업을 하면 안 되는 거다. 사장님은 전무하다"고 지적했다.
깊은 고민에 빠진 피자집 사장님에게 백종원은 "가장 자신 있고, 맛있게 할 수 있는 메뉴를 준비하라"며 과제를 줬다. 계속 머뭇거리는 피자집 사장님에게 백종원은 "나한테 해답 얻으려고 하지 말고 고민해라. 고민도 일이다. 그런 기본적인 고민도 안 하고 여태까지 장사 준비한 거 아니냐. 나 중간에 포기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피자집 사장님은 일주일이라는 시간 동안 메뉴 연습보다는 모임, 운동 등 개인적인 시간을 보내는 데 더 집중하는 듯 보였다. 백종원은 피자집 사장님이 앞서 지적받았던 주방 의자를 그대로 두고 있는 것부터 연습 시간이 고작 3~4일 정도밖에 안 됐다는 것을 알고 불안한 표정을 지었다.
이에 과제를 확인하기 전 조보아가 먼저 피자집을 찾았다. 피자집 사장님은 설비 부족과 설거지 발생을 이유로 피자는 당분간 포기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와 함께 새로 준비한 메뉴를 자신 있게 공개했다. 첫 번째 메뉴는 이국적인 코다리탕으로 피자집 사장님에 따르면 서아프리카 쪽 향신료를 넣어서 카리브해 연안에서 쓰는 기법으로 만든 요리. 두 번째 메뉴는 미국 남부 지방에서 흔히 먹는 칠리 덮밥이었다.
하지만 거의 마무리 단계라고 했던 요리는 1시간 20분이 넘게 걸려 완성됐다. 마침내 피자집 사장님과 다시 만난 백종원은 메뉴를 확인한 후 "가장 자신 있는 메뉴를 하라고 했는데 메뉴를 새로 만들면 어떡하냐"며 웃음을 터뜨렸다. 이에 피자집 사장님은 "새로운 걸 색다르게 만들어 보는 걸 좋아한다"고 말했다.
일명 '퓨전 한식' 요리를 내놓은 피자집 사장님은 "이렇게 만들어본 건 처음이지만 자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백종원은 시식하는 내내 웃음을 참지 못했다. 이어 "미스테리하다"며 "나도 사람 많이 만나봐서 한 30분 대화하면 정체 파악하는데 미안한데 사장님 정체를 모르겠다"고 고개를 갸우뚱했다.
이국적인 코다리탕은 예상대로(?) 혹평이었지만, 칠리 덮밥은 백종원으로부터 인정을 받은 것. 백종원은 "아는 체한다고 생각했는데 솔직히 칠리는 인정한다"며 "지난주 만났을 때는 말하고 음식과 안 맞아서 신뢰도가 떨어졌는데 칠리는 의외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백종원은 피자집 사장님에게 "장사를 통해 하고 싶은 게 뭐냐. 사람들과의 교류, 수입, 요리 연구 중 가장 하고 싶은 게 뭐냐"고 물었다. 이에 피자집 사장님은 요리 연구를 선택했다.
하지만 백종원은 "내가 도와줄 수 있는 건 사장님이 장사하는데 최적의 메뉴를 연구하고 고민해서 장사가 잘되게 하는 게 나의 역할이다. 근데 장사가 중요한 게 아니고 창조가 목적이라면 난 헷갈리는 거다. 뭐가 1순위 인지"라고 말했다. 그러자 피자집 사장님은 "돈을 버는 방향으로 하겠다. 돈이 많아지면 개발을 그때 해도 되니까 지금은 돈이 없으니까 일단 돈을 벌겠다"며 말을 바꿨다.
이를 들은 백종원은 하염없이 여유를 부리던 피자집 사장님의 모습을 지적하며 "절실해 보이지가 않는다. 진짜 절박하냐"고 물었다. 이에 피자집 사장님은 "돈 벌어서 다시 프랑스 요리학교 수료하고 싶다. 돈이 없어서 사실 그만둔 거다"라고 답했다.
백종원은 "약속해야 한다. 내가 어떤 주문, 숙제를 내줘도 끝날 때까지 무조건 따라와야 한다. 실패할 수도 있다. 여기서 실패한다는 건 내가 사장님을 포기하는 거다. 그건 사장님이 어길 때다"라고 말했고, 피자집 사장님은 "돈이 제일 필요하다. 하겠다"며 내 가게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맹세했다.
그러나 다음 주 예고편에서 피자집 사장님은 실제 장사처럼 투입된 시식단의 등장에 멘붕에 빠진 모습을 보였다. 특히 "(면이) 너무 떡져 있어서 안 펴진다"는 시식단의 말에 "내가 펴드릴 순 없다. 남기시겠냐"고 되물어 황당하게 만들었다. 또 연습 부족으로 인해 손님을 제대로 커버하지 못하는 모습에 백종원이 "손님 열 명 혼자 못 받으면서 장사 왜 하냐"고 지적하자 "사람을 써야 할 거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결국 백종원은 "난 중단하고 싶다. 진짜"라며 포기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supremez@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