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 눈치 보며 휘청거려선 '통일연방' 실현 못해"

조선일보
  • 이용수 기자
  • 개성=공동취재단
    입력 2018.12.27 03:00

    어제 개성서 남북철도연결 착공식… 北 철도 부상, 연방제 이례적 거론

    김윤혁 북한 철도성 부상(차관 격)은 26일 "남의 눈치를 보며 휘청거려서는 어느 때 가서도 민족이 원하는 통일연방을 실현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개성 판문역(驛)에서 열린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사업 착공식에서 "북남 철도·도로 사업의 성과는 우리 온 겨레의 정신력과 의지에 달려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 정부 고위 인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여야 지도부 등 남측 인사 100명이 김윤혁의 축사를 들었다. 김윤혁은 "북남 철도·도로 협력의 동력도 민족 내부에 있고 전진 속도도 우리 민족의 의지와 시간표에 달려 있다"고도 했다. 대북 제재 위반 논란 속에 철도·도로 사업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착공식도 미국과 유엔 안보리의 제재 면제 승인을 받아 어렵사리 열린 것에 대한 불만을 공개적으로 드러낸 것이다.

    전문가들은 특히 김윤혁이 고려연방제(북의 통일노선)를 뜻하는 '통일연방'을 언급한 것에 주목했다. 국정원 1차장을 지낸 남주홍 경기대 교수는 "한·미 공조를 깨고 북한 주도의 연방제 적화통일을 하자는 얘기"라고 했다. 유동열 자유민주연구원장은 "북한 내부 행사도 아니고 남북이 함께하고 전 세계의 관심이 집중된 자리에서 연방제를 언급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했다.

    한편 김현미 장관은 착공사에서 "철도·도로 연결을 통한 남북 간 교류와 왕래는 한반도의 평화를 더욱 굳건하게 만들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