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두달새 전세계 87개 기업 사이버 공격

입력 2018.12.26 03:15

VOA "금전적 피해는 없었지만 北의 해킹 능력 더욱 정교해져"

북한이 최근 두 달 동안 전 세계 87개 기업을 해킹했다고 미국의 사이버 보안업체 분석을 인용해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4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미국의 보안업체 맥아피는 10월 말부터 이뤄진 사이버 해킹 사례를 분석한 결과, 미국과 서유럽 국가들을 중심으로 87개 기업이 북한의 소행으로 의심되는 사이버 공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관련 보고서를 작성한 이 업체의 라즈 사마니 팀장은 VOA에 "약 87개 기업을 노린 뚜렷한 스파이 행위를 확인했다"며 "(해킹에 사용된) 기술적 지표들은 북한이 연루됐던 해킹 수법과 관계가 있어 보였다"고 했다. 그는 "사이버 공격을 받은 기업들은 금융과 에너지 관련 기업들로 악성 한글 문서 파일들을 공통적으로 받았다"며 "특히 악성 코드는 북한과 연계된 것으로 알려진 해커집단 '라자루스'와 상당히 유사하다"고 했다. 라자루스는 지난해 5월 세계 150개국 30여만대 컴퓨터를 감염시킨 '워너크라이' 공격의 배후로 지목된 북한의 대표적인 해커 조직이다.

맥아피는 이번 해킹 공격이 일찍 발견돼 금전적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북한의 해킹 능력은 더욱 정교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사마니 팀장은 "사이버 해킹의 최종 목적이 무엇인지 확실히 결론 내릴 수는 없지만 회사의 네트워크에 침입해 정보를 빼내려고 했을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