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시윤 "노잼 검색어 못 지워..웃기면 오히려 안쓰러워해"[2018 KBS 연예대상]

  • OSEN
    입력 2018.12.22 22:24


    [OSEN=박진영 기자] 배우 윤시윤이 남을 웃기는 일이 쉽지가 않다고 토로했다. 

    신현준은 22일 방송된 KBS 2TV '2018 KBS 연예대상’에서 신인상 시상 후 “수상 소감을 말할 때 목표를 얘기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윤시윤 씨는 ‘연관 검색어에서 ‘윤시윤 노잼’을 지우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윤시윤은 "제가 웃길려고 노력하면 다들 웃지는 않고 안쓰러워 한다. 저의 특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시윤은 "(대신) 안방을 눈물바다로 만들어보겠다"고 말하고는 이내 "남을 웃기는 게 쉽지가 않다"고 토로했다. 

    신현준은 설현에게도 초심에 대해 물었다. 이에 설현은 "초심 안 잃었다. 신인상 받았을 때를 생각하며 초심을 잃지 않으려 한다"고 대답했다. 그리고 신현준의 요청대로 등신대 포즈를 즉석에서 취해 눈길을 모았다. /parkjy@osen.co.kr

    [사진] ‘2018 KBS 연예대상’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