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X에릭남X최원명X케이, 버라이어티·토크쇼 신인상 수상 [2018 KBS 연예대상]

  • OSEN
    입력 2018.12.22 22:15


    [OSEN=이소담 기자] 배우 이하늬와 가수 에릭남, 배우 최원명과 러블리즈의 케이가 신인상을 수상했다.

    22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신관 공개홀에서 진행된 2018 KBS 연예대상에서는 버라이어티 부문과 토크&쇼 부문 신인상 시상이 이뤄졌다.

    신인상 버라이어티 부문에는 ‘동물의 사생활’의 이하늬, ’삼청동 외할머니’의 주이, ‘삼청동 외할머니’의 에릭남, ’1%의 우정’의 배정남, ‘살림하는 남자들’의 최민환이 후보에 올랐다.

    이 가운데 이하늬, 에릭남이 신인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하늬는 “연예대상은 아마 제가 처음이거나 정말 오랜만이거나 한 것 같다. 초대해주셔서 감사하고 상도 주셔서 감사하다. ‘동물의 사생활’의 취지와 애쓴 크루들을 응원하는 상으로 받겠다. 쪼갤 수 있다면 쪼개서 나누고 싶다. 멸종 위기 동물들과 공존하는 큰 주제를 가지고 프로그램에 임했다. 많은 것들을 배웠고 함께 해준 엘과 성열이, 진주 너무 수고했고 고맙다. 끊임없는 인내심과 열정을 가지고 만드는 다큐멘터리어의 정신으로 살고 연기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에릭남은 “신인상을 받게 돼서 너무 감사드린다. 함께 해준 ‘삼청동 외할머니’ 팀원들 너무 감사드린다. 앞으로 남은 재밌는 이야기가 많으니 많이 봐 달라. 이런 신인상은 처음 받아보는데 앞으로 더 멋있고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토크&쇼 부문 신인상에는 ‘뮤직뱅크’의 MC 최원명과 케이가 동반 수상했다. 최원명은 “뜻깊은 자리에 뜻깊은 상을 주셔서 감사드린다. 앞으로 더 케이팝을 널리 알리는 MC가 되도록 하겠다”고, 케이는 “생애 처음으로 연예대상에 오게 됐는데 이렇게 상까지 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고 눈물로 소감을 밝혔다. / besodam@osen.co.kr

    [사진] 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