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KBS 연예대상] 이하늬·에릭남, 버라이어티 부문 신인상 수상

입력 2018.12.22 22:14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이하늬와 에릭남이 버라이어티 부문 신인상을 받았다.
2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신관에서 열린 '2018 KBS 연예대상'은 신현준-설현-윤시윤의 진행으로 개최됐다.
이날 이하늬와 에릭남은 각각 '은밀하고 위대한 동물의 사생활', '삼청동 외할머니'로 버라이어티 부문 신인상을 받았다.
이하늬는 "감사하다. 사실 연예 대상은 아마 처음이거나 정말 오랜만이거나 한 거 같다. 정말 즐겨보는 예능 프로그램들 선배님들과 여러분 계시는 거 보니까 자꾸 팬의 입장으로 보게 됐다. 초대해주시고 상까지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아마 이 상은 동물의 사생활이 갖고 있는 좋은 취지를 격려하고 애쓴 우리 프로들을 응원하는 그런 상으로 알고 받겠다. 이 상을 쪼갤 수 있다면 정으로 쪼개서 같이 나누고 싶은 마음"이라며 웃었다.
이하늬는 "'동물의 사생활'은 지금이 아니면 볼 수 없는 멸종 위기의 동물들을 밀착 취재해서 다큐멘터리를 만드는 프로그램이다. 우리와 함께 다르지 않은 공감으로 시작해서 공존하는 주제를 갖고 프로그램에 임했다"며 프로그램을 함께 만들고 참여한 이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하늬는 "끊임없는 인내심과 열정을 가지고 만드는 다큐멘터리어 정신으로 살고, 또 연기하겠다.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에릭남은 "일단 신인상 받게 돼 감사드린다. 말을 잘 못 하는 편이라 짧게 하겠다. 같이 해주신 삼청동 외할머니 팀원들, 제작진에 감사하다 앞으로 남은 재밌는 얘기가 많으니까 많이 봐달라. 이런 신인상은 처음 받아 보는데 멋있고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upremez@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