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민간인 사찰 의혹' 임종석·조국 등은 서울동부지검서 수사

입력 2018.12.21 16:13 | 수정 2018.12.21 16:34

김도읍(가운데) 자유한국당 의원과 강효상(왼쪽), 전희경(오른쪽) 의원이 지난 20일 서울중앙지검에 청와대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 등에 대한 고발장을 내기에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과 관련해 직무유기·직권남용 혐의로 고발된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 등 청와대 관계자들에 대한 수사는 서울동부지검이 맡게 됐다.

대검찰청은 21일 문무일 검찰총장이 자유한국당의 임 실장 등에 대한 고발 사건을 서울동부지검으로 이송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전날 서울중앙지검에 임 실장과 조 수석,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특별감찰반장 등 4명에 대해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고발장을 접수했다.

임 실장에 대해서는 직무유기 혐의가 있다고 자유한국당은 주장했다. 우윤근 주 러시아 대사와 관련한 비위 혐의를 보고받고도 합당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조 수석과 박 비서관, 이 반장에 대해서는 직권남용·직무유기 혐의가 있다는 게 자유한국당의 입장이다. 노무현 정부 시절 인사들의 가상화폐 보유 현황 파악, 공항철도 등 민간기업에 대한 불법 사찰 지시 등이다.

자유한국당은 고발장을 접수하며 이 사안에 대한 수사를 서울중앙지검이 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도읍 의원은 "김 수사관 사건은 이 고발 사건과 한덩어리로, 동전의 양면과 같다"며 "한 개의 수사 부서에서 다 같이 조사하며 심증을 형성하고 증거를 수집해 기소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특별감찰반에서 근무하다 비위 의혹이 불거져 검찰로 원대복귀된 김태우 검찰 수사관에 대한 수사는 수원지검 형사1부에서 맡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