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티스 국방장관도 트럼프 떠난다…“견해 맞는 사람 둬야”

입력 2018.12.21 09:23 | 수정 2018.12.21 10:11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이 20일(현지 시각)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대통령께서는 견해가 더 잘 맞는 국방부 장관을 둘 권리가 있다"며 "내가 물러나는 것이 옳은 일"이라고 퇴임 의사를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짐의 봉사에 매우 감사한다"며 새 국방부 장관 임명을 예고했다. 이에 따라 매티스 장관은 내년 2월 28일 장관직에서 물러나게 됐다.

매티스 장관의 사퇴 발표는 트럼프 대통령이 시리아에서의 미군 철수를 결정한지 하루 만에 이뤄졌다. 매티스 장관을 비롯한 참모들은 미군 철수를 반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은 백악관 관계자를 인용해 매티스 장관이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한 자리에서 사임 의사를 밝혔고, 몇몇 현안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다른 견해를 피력했다고 보도했다.

매티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에서 "내가 항상 믿어왔던 한 가지 핵심 신념은 국가로서 우리의 힘이 동맹과 협력이 가지는 독특하고 포괄적인 체계의 강점과 떼어놓을 수 없게 연결돼 있다는 것"이라며 "미국은 자유 세계에서 없어서는 안 될 나라로 남아 있지만, 우리는 강한 동맹을 유지하고 그 동맹국들을 존중하지 않고서는 우리의 이익을 보호하거나 그 역할을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없다"고 했다.

매티스 장관은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나는 처음부터 미국의 군대가 세계 경찰의 역할을 하는 대신 동맹국들에 효과적인 지도력을 제공하는 것을 포함해 공동의 방어에 미국 전력이 가진 모든 도구를 사용해야만 한다고 말해왔다"고 했다. 그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29개 민주주의 국가들은 9·11 테러 이후 미국과 함께 나란히 서서 싸우겠다고 약속함으로서 이런 (협력의) 강점을 보여줬다. 이슬람국가(ISIS) 격퇴를 위해 74개국이 힘을 합쳤던 것도 이를 보여주는 또 하나의 증거다"라고 설명했다.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이 2017년 1월 27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참관한 가운데 마이크 펜스 부통령 앞에서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백악관
매티스 장관은 "비슷하게, 나는 우리가 우리의 전략적 이익과 점점 더 많은 갈등을 빚고 있는 국가들에 대한 우리의 접근에 있어서도 확고하고 모호하지 않아야 한다고 믿는다"며 중국과 러시아를 예로 들었다. 그는 "중국과 러시아는 그들의 이웃인 미국과 우리 동맹국들을 희생시키면서 그들 자신의 이익을 증진시키기 위해 그들의 권위주의적 모델과 일치하는 세상을 만들고 싶어 한다"며 "그것이 바로 우리가 공통의 방어 수단을 제공하기 위해 미국 전력이 가진 모든 도구들을 사용해야 하는 이유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동맹국들을 존중하면서 동시에 악의적인 세력과 전략적 경쟁자들을 명확히 관찰하는 것에 대한 나의 견해는 이 문제들을 40년 이상 다루면서 형성·유지됐다"며 "우리는 우리의 안보, 번영, 가치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국제질서를 발전시키기 위해 가능한 모든 것을 해야 한다. 우리는 우리 동맹의 연대 노력을 통해 강해진다"고 강조했다.

매티스 장관은 이어 "대통령께서는 이를 비롯한 다른 문제에 있어 견해가 더 잘 맞는 국방부 장관을 둘 권리가 있다"며 "내가 물러나는 것이 옳은 일"이라고 했다.

매티스 장관의 서한은 그가 그동안 미국의 오랜 서방 동맹국들과는 불협화음을 내고, ‘적대국가’들과는 친밀함을 보이는 트럼프 대통령과 여러 차례 충돌해왔음을 시사한다. 매티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6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직후에도 "푸틴은 나토를 파괴하려고 모색하고 있다"며 정 반대의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그는 이밖에도 북한과 이란 문제 등을 두고 트럼프 대통령과 이견을 보이면서 교체설이 제기돼 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0월 미 CBS방송의 시사프로그램 ‘60분’과의 인터뷰에서 ‘매티스 장관이 내각을 떠나는가’라는 질문에 "나는 그가 일종의 민주당원이라고 생각한다"며 "그가 떠날지도 모른다"고 답하기도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