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준 심장마비 별세…아내 "고시원 고독사 아냐, 가족과 사이 좋았다"

입력 2018.12.19 21:20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80년대 하이틴스타' 배우 원준의 별세 소식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향년 55세.
故 원준은 18일 오후 4시께 심장마비로 숨을 거뒀다. 여기에 최근까지 고인이 당뇨와 혈압 등 지병으로 고통을 받았다는 소식이 함께 전해지며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고인은 당초 알려진 고시원에서 외롭게 사망한 것이 아닌, 강남의 친척집을 방문했다가 별세한 것으로 밝혀졌다. 고인의 아내는 19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고시원 고독사라고 하시는데, 사실과 다르다. 강남의 친척집을 방문했다가 심장마비가 온 것이다. 가족과도 잘 지냈다"라고 밝혔다.
고인은 중앙대 연극영화학과 출신으로 1979년 KBS 특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그는 드라마 '사랑이 꽃피는 나무' 부터 영화 '납자루떼', '고교 알개', '영웅들의 날개짓', '담다디', '우리들의 고교시대' 등에서 개성 넘치는 연기력을 선보이며 7080 세대를 대표하는스타로 인기를 얻었다.
고인의 빈소는 경기 고양시 덕양구에 위치한 원당 장례식장이며 발인식은 오는 20일 진행된다.
jyn2011@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