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원준, 심장마비로 별세 "고시원서 외롭게 사망…지병으로 고통받아"

입력 2018.12.19 17:43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80년대 하이틴스타' 배우 원준이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향년 55세.
원준은 지난 18일 오후 4시께 서울의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그런데 이후 원준의 자택이 고시원이라는 사실이 전해졌다. 원준의 측근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원준은 고시원에서 외롭게 사망했다"면서 원준이 당뇨와 간암으로 고통받았다는 사실과 두 자녀의 아버지이지만 가정 환경도 어려워 괴로움이 컸다는 사실도 밝혔다. 이 사실을 잘 알고 있는 지인들은 그의 장례식장에서 아쉬움을 토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원준은 1979년 KBS 특채 탤런트로 뽑혀 연기자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영화 '고교 얄개', '영웅들의 날개짓', '담다디' 등에 출연했으며, 1986년 서세원 감독의 영화 '납자루떼'에서는 깔눈 역할을 맡아 주목받았다. 또한 KBS 드라마 '사랑이 꽃피는 나무' 등 수십 편의 드라마와 영화에도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고인의 빈소는 경기 고양시 덕양구에 위치한 원당 장례식장이며 발인식은 오는 20일 진행된다.
jyn2011@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