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베트남 친구된 것 실감"...문재인 대통령, 박항서 감독 우승 축하인사

  • OSEN
    입력 2018.12.16 19:19

    문재인 대통령도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의 우승에 축하인사를 건넸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지난 15일(한국시간) 밤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 국립경기장서 열린 말레이시아와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서 1-0으로 승리, 1,2차전 합계 3-2로 우승트로피를 안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SNS를 통해 "박항서 감독님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2018 아세안축구연맹 대회(스즈키 컵)”에서 우승을 차지한 것을 크게 축하한다"고 적었다.

    이어 "어제 결승전에서 베트남 관중들이 베트남 국기와 태극기를 함께 흔드는 모습을 보면서 축구를 통해 양국이 더욱 가까운 친구가 되었음을 실감했다"면서 "지난 3월 베트남 국빈방문 때 훈련장에서 만난 박 감독님과 베트남 선수들이 이룩한 쾌거여서 더욱 뜻깊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멋진 모습 보여주기 바란다"면서 "베트남과 한국이 각별한 우정을 다지며 밝은 공생번영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 가길 기원한다"고 끝을 맺었다. /letmeout@osen.co.kr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