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매직' 베트남, 말레이시아 1-0 꺾고 10년 만 스즈키컵 우승

  • OSEN
    입력 2018.12.16 08:09


    [OSEN=하노이(베트남), 전형찬 객원기자/ 이균재 기자]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이 '동남아 월드컵’ 스즈키컵서 정상을 차지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5일(이하 한국시간) 밤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 국립경기장서 열린 말레이시아와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서 전반 6분 응우옌 아인득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지난 11일 원정서 열린 대회 결승 1차전서 2-2로 비긴 베트남은 합계 3-2로 앞서며 2008년 이후 10년 만에 스즈키컵 두 번째 정상에 오르게 됐다.

    또한 베트남은 이날 승리로 A매치(국가대표팀 경기) 16경기 연속 무패를 이어가며 프랑스(15경기)를 따돌리고 A매치 최장 무패 신기록을 달성한 국가가 됐다.

    영웅 박항서 감독 또한 베트남 연령별 대표팀과 A대표팀을 이끌고 처음으로 우승하는 영예를 안았다. 박항서 감독은 앞서 23세 이하 대표팀을 이끌고 올해 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서 4강 신화를 써냈다. A대표팀과는 동남아 월드컵 정상에 서며 금자탑을 쌓았다.

    1차전서 주전 일부를 아꼈던 베트남은 응우옌 꽝하이, 응우옌 아인득이 선발로 나섰다. 말레이시아는 라시드와 수마레를 앞세워 베트남 골문을 노렸다. 

    베트남은 전반 6분 만에 기선을 제압했다. 응우옌 꽝하이가 좌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응우옌 아인득이 환상적인 왼발 논스톱 발리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말레이시아 골네트를 갈랐다.

    말레이시아는 전반 11분 수마레가 박스 안에서 재치 있는 힐킥 슈팅을 날렸지만 간발의 차로 골문을 빗나갔다. 베트남은 스리백을 바탕으로 안정감 있는 수비를 뽐냈다.

    베트남은 후반 중반 도 훙 둥이 날카로운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비껴갔다. 말레이시아는 전반 종료 직전 사파리가 중거리 슈팅을 날렸지만 베트남 골키퍼가 선방했다. 결국 공수 밸런스를 유지한 베트남이 1골 차 리드를 지키며 전반을 마무리했다.

    베트남은 후반 5분 절체절명의 위기를 넘겼다. 코너킥서 골과 다름없는 슈팅을 허용했지만 당반럼의 슈퍼세이브에 힘입어 골문을 지켰다.

    베트남은 후반 9분에도 당반럼의 선방이 빛났다. 라시드에게 위협적인 프리킥 슈팅을 내줬지만 당반럼이 손으로 쳐냈다.

    베트남은 후반 27분 도 훙 둥이 먼 거리서 중거리포를 날렸지만 크로스바를 살짝 넘어갔다. 베트남은 후반 막판 말레이시아의 파상공세를 막아내며 안방에서 우승을 확정지었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