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영웅 박항서, 선수들 헹가래 받으며 화려했던 2018년 마감 [스즈키컵 우승]

  • OSEN
입력 2018.12.16 08:09


[OSEN=하노이(베트남), 전형찬 객원기자/ 이균재 기자]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지 1년여 만에 성공시대를 열었다. 베트남 선수들의 헹가래를 받으며 화려했던 2018년을 마감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5일(이하 한국시간) 밤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 국립경기장서 열린 말레이시아와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서 전반 6분 응우옌 아인득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지난 11일 원정서 열린 대회 결승 1차전서 2-2로 비긴 베트남은 합계 3-2로 앞서며 2008년 이후 10년 만에 스즈키컵 2번째 정상에 올랐다.

박항서 감독과 베트남은 새 역사를 썼다. 이날 승리로 A매치(국가대표팀 경기) 16경기 연속 무패를 이어가며 프랑스(15경기)를 따돌리고 A매치 최장 무패 신기록을 달성한 국가가 됐다.

영웅 박항서 감독 또한 베트남 연령별 대표팀과 A대표팀을 이끌고 처음으로 우승하는 영예를 안았다. 박항서 감독은 올해 23세 이하 대표팀을 이끌고 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서 4강 신화를 써냈다. A대표팀과는 동남아 월드컵 정상에 서는 기적을 연출했다.

박항서 감독은 우승 직후 코칭스태프와 베트남 선수들과 기쁨을 나눴다. 특히 베트남 선수들의 헹가래를 수 차례 받으며 영웅 대접을 받았다. 박항서 감독의 화려했던 2018년이 성공적으로 마감되는 순간이었다./dolyng@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