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원 푼 박항서 매직, 스즈키컵 우승으로 정점 찍었다

입력 2018.12.15 23:21

epa07232391 Vietnam's spectators cheers during the AFF Suzuki Cup final match between Vietnam and Malaysia at My Dinh stadium in Hanoi, Vietnam 15 December 2018. EPA/LUONG THAI LINH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을 이끌고 다시 한 번 역사를 썼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베트남은 15일(한국시각)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말레이시아와 2018년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에서 1대0으로 승리하며, 합계 점수 3대2로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이로써 베트남은 지난 2008년에 이어 10년 만에 스즈키컵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게다가 조별리그부터 결승 2차전까지 8경기에서 단 1패도 내주지 않았다. 그야말로 '퍼펙트 우승'이었다.
박 감독은 스즈키컵 우승으로 베트남을 최고의 한해로 이끌었다. 지난해 10월 취임한 박 감독은 선수단의 식습관부터 바꾸기 시작했다. 영양 관리는 물론이고, 부상 선수를 세밀하게 체크했다. 직접 선수에게 발 마사지를 해주는 영상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형님 리더십'에 선수들도 성적으로 응답했다. 그 시작은 지난 1월에 열린 2018년 AFC U-23 챔피언십이었다. 베트남은 이 대회에서 동남아시아 국가 최초로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준우승이라는 쾌거였다.
지난 8월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도 베트남의 축구 열기는 대단했다. 베트남 팬들은 직접 비행기를 타고 경기가 열리는 인도네시아로 향했다. 관중들은 박항서 감독의 얼굴이 그려진 대형 현수막을 걸기도 했다. 박 감독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는 대목이었다. 그리고 박 감독의 베트남은 사상 첫 준결승 진출이라는 역사를 썼다. 한국의 벽에 막혔지만, 베트남은 기대 이상의 실력으로 축구팬들을 놀라게 했다.
'박항서 매직'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더 중요한 '스즈키컵'이라는 과제가 박 감독 앞에 놓여있었다. 베트남은 2008년 이후 한 번도 트로피를 들어 올리지 못했다. 그 정도로 쉬운 일이 아니었다. 혹자는 '그들만의 리그'라고 할 수 있지만, 스즈키컵은 동남아시아 국가들 간 최강팀을 가리는 대회다. 태국, 싱가폴 등이 단골 우승 후보. 그러나 박 감독의 지휘 아래 성장한 베트남은 더 이상 만만한 상대가 아니었다. 조별리그에서 3승1무로 1위롤 차지하더니 필리핀과 말레이시아를 차례로 꺾었다. 그렇게 박 감독은 베트남 축구 최고의 해를 증명하는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이제 베트남은 내년 3월 한국 A대표팀과 A매치를 치른다. 동아시아축구연맹(EAFF)과 동남아시아축구연맹(AFF)이 이날 결승에 앞서 베트남 하노이에서 2017년 동아시아연맹컵(E-1 챔피언십) 우승팀인 한국과 2018년 AFF(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우승팀이 내년 3월 26일 경기를 갖기로 합의했기 때문. 기대되는 매치가 열린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