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매직' 베트남, 말레이시아 꺾고 10년 만에 스즈키컵 우승

입력 2018.12.15 23:21

epa07232837 Vietnam's players celebrate a goal during the AFF Suzuki Cup final match between Vietnam and Malaysia at My Dinh stadium in Hanoi, Vietnam 15 December 2018. EPA/LUONG THAI LINH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10년 만에 스즈키컵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epa07232391 Vietnam's spectators cheers during the AFF Suzuki Cup final match between Vietnam and Malaysia at My Dinh stadium in Hanoi, Vietnam 15 December 2018. EPA/LUONG THAI LINH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베트남은 15일(한국시각)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 2018년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에서 1대0으로 승리하며, 합계 점수 3대2로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이로써 베트남은 지난 2008년에 이어 10년 만에 스즈키컵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게다가 조별리그부터 결승 2차전까지 8경기에서 단 1패도 내주지 않았다. 그야말로 '퍼펙트 우승'이었다.
epa07232486 Vietnam supporters cheers during the AFF Suzuki Cup final match between Vietnam and Malaysia at My Dinh National Stadium in Hanoi, Vietnam 15 December 2018. EPA/LUONG THAI LINH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먼저 주도권을 잡은 베트남이 빠르게 골문을 열었다. 전반 6분 공격수들이 페널티박스 안으로 침투했다. 이 때 페널티박스 안 왼쪽에서 응우옌 꽝하이가 감각적인 크로스를 올렸고, 골문 오른쪽에서 응우옌 아인득이 왼발 발리슛으로 오른쪽 골망을 흔들었다. 박 감독은 선취골에도 흥분한 선수들을 가라앉히기 위해 노력했다.
epa07233033 Vietnam's Nguyen Van Toan in action during the AFF Suzuki Cup final match between Vietnam and Malaysia at My Dinh stadium in Hanoi, Vietnam 15 December 2018. EPA/LUONG THAI LINH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베트남은 전방 압박을 통해 말레이시아의 공격을 막아섰다. 말레이시아도 전반 11분 골문 앞에서 모하마두 수마레의 힐킥으로 골문을 노렸다. 하지만 공이 골문을 벗어났다. 베트남은 전반 20분 내 3명의 선수들이 옐로 카드를 받으며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침착하게 경기를 풀어갔다. 박 감독은 시종일관 선수들을 독려했다.
전반 막판에는 말레이시아가 위협적이었다. 전반 44분에는 샤미 사파리가 페널티박스 오른쪽 모서리 부근에서 날카로운 오른발 슈팅을 날렸다. 그러나 골키퍼 당반럼이 몸을 날려 막아냈다. 말레이시아는 끝내 전반전 골을 만드는 데 실패했다.
말레이시아는 후반 시작부터 강하게 몰아붙였다. 후반 5분 세트피스 상황, 수마레는 골문 앞에서 헤더를 시도했다. 그러나 당반럼이 공을 겨우 쳐냈다. 당반럼은 후반 7분에도 말레이시아의 프리킥을 잘 막아냈다. 말레이시아는 장점인 세트피스 상황에서도 골문을 열지 못했다.
베트남은 위기 때마다 짠물 수비를 선보였다. 후반 35분 이후 코너킥 상황에선 적은 공격수들을 활용했다. 수비 라인을 깊게 내리면서 지켜냈다. 오히려 역습 상황에서 더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어냈다. 말레이시아도 후반 막판 페널티박 스 안에서 강한 슛을 시도했으나, 번번이 골문을 빗나갔다. 체력을 앞세운 베트남은 끝까지 한 골을 지켜내고 우승의 순간을 만끽했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