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관급 16명 중 3명이 光州 동신고 출신

조선일보
  • 이민석 기자
    입력 2018.12.15 03:01

    문재인 정부의 14일 차관 인사에서는 광주 동신고 출신의 약진(躍進)이 두드러졌다. 황서종 신임 인사혁신처장, 이호승 기획재정부 1차관, 정무경 조달청장 등 3명이 동신고 출신이다. 정부의 고위직 인사 발표에서 같은 고등학교 출신 셋이 나온 건 이례적이다.

    여기에 현직 장관급인 정순관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장과 박천규 환경부 차관, 차관급인 고삼석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도 동신고 출신이다. 총 6명이 차관급 이상으로 활동하면서 동신고는 전남 지역 명문고로 떠올랐다. 광주일고·광주고 등이 주름잡던 이 지역 명문고 지형도가 바뀌고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이번 차관 인사에서는 서울대 경제학과 출신들도 눈에 띄었다. 이호승 차관, 구윤철 기재부 2차관, 국토교통부 박선호 1차관,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차영환 국무조정실 2차장 등이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정부 초반에는 서울대 출신을 배제하려는 경향이 뚜렷했지만, 국정 운영의 안정성 측면에서 고시 출신 전문 관료들에게 의존할 수밖에 없었던 것 같다"고 했다. 이번에 새로 임명된 16명의 차관 중 서울대 출신은 경제학과 출신 5명을 포함해 모두 9명이었다.

    출신 지역별로는 호남, 수도권이 각각 5명으로 가장 많았고 충청(4명) 영남(2명)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문화체육관광부 김용삼 1차관은 유일한 고졸 출신 인사였다. 김 차관은 경기 연천 출신으로 연천종합고등학교를 졸업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