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백의종군 이재명 안고 간다... 징계 않기로

입력 2018.12.12 10:36

이재명 경기지사/조인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최근 검찰에 기소된 이재명 경기지사를 징계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 지시가 당에 "당원으로서 권리를 행사하지 않겠다"고 알려온 데 따른 것이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이 지사 기소 후 여러 논의를 했다"며 "최종적으로 이 지사가 당을 위해 백의종군하겠다는 페이스북 글을 올리며 당의 단합을 위해 재판이 종료될 때까지 당원의 의무를 다하되 모든 당직을 내려놓겠다는 입장을 밝히며 저한테 전화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여러 가지를 종합해 판단하건대 당의 단합을 위해 이를 수용하는 게 옳겠다고 최고위원들 간 논의가 있었다"며 "이를 수용하고 아무쪼록 모든 당원이 일치단결해 우리는 한 팀이라는 마음으로 당이 분열되지 않도록 마음을 잘 모아주실 것을 당부드리면서 재판 과정을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또 연동형 비례제 도입 등 선거제도 개혁의 기본 방향에 동의하고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에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우리 당의 선거제도 개혁에 대한 입장을 결정했다"며 "정개특위 활동시한을 연장하고 2019년 1월 중 특위 내 선거제도 개혁안에 합의하며 이를 2월 임시국회에서 최종의결하도록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윤 사무총장은 "여야 5당의 합의를 위해선 특히 자유한국당의 입장 변화가 필요하다"며 "한국당의 입장변화를 촉구하면서 새로 구성된 한국당 원내지도부와도 적극 협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