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민주당, 백악관서 멕시코 장벽 문제로 공개 설전

입력 2018.12.12 09:05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야당인 민주당 의회 지도부가 11일(현지 시각) 백악관 집무실에서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 예산을 둘러싸고 공개 충돌했다. 양측은 예산안 처리 시한을 열흘 앞둔 가운데 취재진 앞에서까지 설전을 벌이는 등 접점을 거의 좁히지 못해 연방정부 셧다운(일시 폐쇄) 위기가 재차 고조되는 모습이다.

발단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낸시 펠로시 하원 원내대표,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를 백악관 집무실로 불러 멕시코 국경장벽 비용 50억달러(약 5조6500억원)를 반영해 예산안을 처리해 달라고 요청하면서부터다.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지도부가 백악관 집무실서 공개 설전을 벌이고 있다. /WP
트럼프 대통령은 멕시코 국경 문제를 불법 이민 문제를 넘어서 "국가적인 비상사태"라고 거론하며 "의회가 장벽 건설에 50억 달러를 배정한다면 굉장한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장벽을 거론하면서 장벽 건설이 효과적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 자리에서 멕시코 장벽을 반영하지 않는 예산안은 서명을 거부해 정부 업무를 중단시키겠다고 으름장을 놨다. 그는 "어쨌든 간에 장벽은 건설될 것"이라면서 "나는 국경보안 때문에 연방정부를 셧다운 하는 것이 자랑스럽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회담 직전에도 트위터에 글을 올려 민주당이 장벽 건설 예산 편성에 반대하면서 "군대를 동원해서라도 장벽을 짓겠다"고 경고했는데, 민주당 지도부와의 회동에서도 같은 입장을 재차 강조한 것이다.

그러나 민주당 지도부는 만약 연방정부 마비 사태가 발생한다면 이는 ‘트럼프 셧다운’이라 불릴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책임져야 한다고 맞섰다.

펠로시 하원 원내대표는 특히 결국 장벽이 건설될 것이라고 자신하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지난 11·6 중간선거에서 민주당이 8년만에 하원을 탈환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에 입장 변화를 요구했다.

슈머 상원 원내대표도 "모든 선거에는 결과가 따른다"며 "그가 울화통을 터뜨리면 그의 장벽을 갖지 못할 것이다. 오히려 셧다운을 초래해 많은 사람을 다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양측은 국경보안이 중요하다는 점에는 공감대를 나타냈다. 트럼프 대통령이 ‘국경 보안’을 강조하자 민주당 지도부도 그 말에는 공감한다고 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봐라 우리도 동의하는 게 있다고 했다. 이날 회담에서 민주당은 ‘국경장벽’이 아니라 ‘국경보안’ 명목으로 13억달러(약 1조4700억원)를 배정할 수는 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