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의 베트남, 원정서 2골

조선일보
  • 이태동 기자
    입력 2018.12.12 03:01

    스즈키컵 결승 1차전 2대2 무승부
    15일 홈에서 말레이시아와 2차전 1대1로 비겨도 우승컵 들어

    1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를 찾은 베트남 원정 팬이 금성홍기를 흔들며 응원하는 모습.
    1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를 찾은 베트남 원정 팬이 금성홍기를 흔들며 응원하는 모습. /AP 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10년 만의 동남아 제패에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베트남은 11일 열린 AFF 스즈키컵(아세안축구연맹선수권대회) 결승 1차전(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말레이시아와 2대2로 비겼다. 이기진 못했지만 원정지에서 2골을 넣어 15일 오후 9시 30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2차전 홈경기를 상대적으로 유리하게 운영할 수 있게 됐다. 이기거나 홈에서 0대0, 1대1 무승부만 기록해도 원정 다득점 우선 원칙에 따라 우승컵을 들게 된다.

    이날 베트남은 박항서식 역습 축구로 말레이시아를 상대했다. 단단한 수비로 말레이시아 공세를 막아낸 뒤 날렵한 선수들을 활용해 정교하게 역습을 펼쳐 상대를 위협했다. 전반 22분 만에 그 공식 그대로 선제골을 뽑았다. 말레이시아 패스를 차단한 뒤 전진 패스를 뿌렸고, 판반득이 측면을 허물고 크로스한 공이 수비를 맞고 나오자 쇄도하던 응우옌후이흥이 골로 마무리했다. 기세를 탄 베트남은 3분 뒤 팜득후이가 중거리슛으로 추가골을 넣었다. 수비수 다리를 맞고 절묘하게 골문으로 빨려 들어가는 행운이 따랐다.

    하지만 약점으로 지적됐던 세트피스 수비에 발목이 잡혔다. 전반 36분 상대 프리킥 때 헤딩골로, 후반 15분엔 직접 프리킥으로 실점해 동점을 내줬다. 경기는 그대로 끝났고 베트남은 1무를 안고 홈경기를 준비하게 됐다. 베트남은 이번 대회 5승2무로 무패 행진은 이어갔다.

    이날 경기가 열린 부킷잘릴경기장엔 관중 8만7000여명이 들어차 뜨거운 열기를 뿜었다. 현장 판매 티켓을 사려는 팬들이 매표소에 한꺼번에 몰려 어린이 등 일부 팬이 실신하기도 했다. 베트남도 마찬가지였다. 2차전 입장권을 사려는 팬들로 이날 아침부터 판매 사이트가 먹통이 됐다. 이에 항의하던 팬들이 베트남축구연맹 건물을 직접 찾아가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