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의회 브렉시트 표결 연기될 듯…메이 총리 발표 예정”

입력 2018.12.10 22:02 | 수정 2018.12.10 22:09

오는 11일(현지 시각) 예정됐던 영국 하원의 브렉시트 합의안 표결이 취소될 수 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

영국 BBC는 이날 영국 내각 소식통을 인용, 11일 오후 열릴 예정이었던 영국 하원의 브렉시트 합의안 표결 일정이 연기될 것이라고 전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2018년 11월 14일 특별 내각회의 후 총리 관저 밖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가디언
10일 오전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실은 의회 표결이 계획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러나 이날 유럽사법재판소(ECJ)가 ‘영국 정부의 일방적인 브렉시트 철회가 가능하다’는 판결을 내린 후 압도적인 표차로 부결될 가능성이 커진 데 따라 이런 조치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메이 총리는 이날 주요 내각 장관들과 전화 회의를 가졌다. 메이 총리는 이날 오후 3시 30분(한국 시각 기준 11일 0시 반) 하원에서 브렉시트 관련 발표를 할 예정이다. BBC는 메이 총리가 표결 연기 결정을 직접 밝힐 것이라고 예상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