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존 켈리 비서실장 연내 퇴진” 공식 발표… 후임 36세 '펜스 오른팔' 유력

입력 2018.12.09 14:26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 시각) 존 F 켈리(68·사진) 미국 백악관 비서실장의 연내 교체를 공식화했다. 후임으로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비서실장인 닉 에이어스(36)가 유력하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필라델피아에서 열린 ‘육군-해군 미식축구 경기’를 참관하기 위해 백악관을 떠나면서 기자들에게 "켈리는 연말에 물러날 것"이라면서 "하루 이틀내에 후임을 지명하겠다"고 말했다.

켈리 비서실장의 후임으로는 펜스 부통령의 ‘오른팔’인 에이어스가 유력 후보로 꼽힌다. AP 통신 등 미국 언론은 백악관 당국자를 인용해 "에이어스가 차기 비서실장으로 최우선 카드다. 몇 달간 진행된 논의 결과"라고 전했다.

에이어스는 2016년 인디애나 주지사 재선에 나온 마이크 펜스의 선거 전략을 주도한 것을 계기로 부통령의 ‘오른팔’이 된 인물이다. NYT는 "에이어스는 켈리보다 어리고 경험도 적지만 켈리에겐 없는 탁월한 정치력이 있다"고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에이어스가 남은 임기 2년을 통째로 맡아주기를 원하지만, 에이어스는 자녀 양육 등 가족 문제를 들어 난색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통신은 백악관 당국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과 에이어스가 임기를 협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켈리 비서실장은 17개월 만에 '정권의 2인자'인 백악관 비서실장직에서 물러나게 됐다.

4성 장군 출신의 켈리 비서실장은 지난해 7월 말 국토안보부 장관에서 백악관 비서실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초기 백악관 내부 질서를 추스르며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했으나 몇 달이 지나서부터 트럼프 대통령과 불화설이 불거졌고 결국 연내 사임하기에 이르렀다.

로버트 뮬러 특검의 ‘러시아 스캔들’ 발표가 임박한 데다가 하원을 장악하게 된 민주당의 압박에 궁지에 몰린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을 위해 장기적 개각에 나서면서 비서실장직에 정치와 선거운동에 능통한 에이어스를 점찍었다고 NYT는 분석했다.

백악관 비서실장의 교체가 현실화하면서 '11·6 중간선거' 이후로 예고됐던 트럼프 행정부의 개각 작업은 한층 가속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제프 세션스 전 법무장관 후임에 윌리엄 바 전 법무장관을, 연말에 떠나는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의 후임에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을 각각 지명한 바 있다. 이날 오전에는 트위터를 통해 조지프 던포드 현 합참의장의 후임으로 마크 밀리 육군참모총장을 지명한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