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정은 답방, 진척 없고 별다른 징후도 없어"

입력 2018.12.09 11:04 | 수정 2018.12.09 13:47

靑분수대광장에 등장한 '남북 정상 악수' 미술작품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 임박설이 나오는 가운데 청와대 분수대광장에 남북 정상의 악수 장면을 담은 대형 미술작품이 들어섰다. 나들이 나온 한 가족이 7일 이 작품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태경 기자
청와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 여부와 관련해 "별다른 진척이 없는 상황"이라고 9일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지금까지 진척된 상황이 없고 발표할 것도 없다"고 말했다.

김정은의 답방을 위한 선발대의 방남(訪南)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도 "없다. 별다른 징후가 없다"고 답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도 이날 기자들을 만나 "북측에 충분한 메시지는 간 상황이고 그들도 답방한다면 여러 고려할 사항이 많기에 우리도 노심초사하지 않고 담담히 기다리는 것"이라며 "우리가 준비할 수 있는 부분은 하겠지만 시점이 언제가 될 것이라고 예측하고 못 박을 상황은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만약의 가능성에 대비해 준비할 수 있는 것은 하겠지만 전혀 예측을 못해서 구체적인 준비를 못 하고 있다"며 "사실 (회담에 대비한) 프레스센터 준비도 못 하고 있어 만약 갑자기 온다고 결정되면 프레스센터 없이 치러야 하는 상황이 될 수도 있고, 호텔(예약)도 한계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9월 열린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은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연내 서울답방을 약속했다. 답방 확정시 관련 준비기간이 적어도 일주일은 소요될 것으로 관측돼, 적어도 이날까지는 김정은의 답방 일정이 확정돼야 한다는 해석이 나온다.

다만 청와대는 전날 김정은의 서울답방과 관련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다양한 시나리오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10개 보수단체에 '김정은 답방' 물어보니… 주간조선 박혁진 기자·곽승한 수습기자
김병준 "김정은 답방 논의 전, 회담 의제부터 설명해야" 변지희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