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의 약속' 배수빈, 잔잔해서 더 애틋한 '배수빈표 부성애'

입력 2018.12.09 08:35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MBC 주말특별기획 '신과의 약속(연출 윤재문 극본 홍영희)'의 김재욱 역으로 출연 중인 배수빈이 잔잔해서 더 애틋한 부성애 연기와 회한의 눈물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8일 방송된 '신과의 약속'에서는 김재욱(배수빈)이 송현우(왕석현)와 10년 만에 만남을 갖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친구의 도움으로 현우를 만나게 된 재욱은 처음으로 현우와 대화를 하며 진심으로 행복해했다 건축가인 자신처럼 건축이란 단어에 눈을 반짝이는 현우를 기특한 표정으로 바라보며 애틋한 부정을 숨기지 못했다.
김재욱의 부성애는 잔잔하기에 더욱 먹먹함을 더했다. 재욱은 현우가 바로 앞에 앉아있지만 자신이 친부라는 이야기를 하지 못했고 그 대신 현우를 한 번 안아보는 것으로 그리운 마음을 달랬다. 서지영(한채영)과의 약속으로 현우를 보지 않겠다고 다짐했으나 멀리서나마 현우를 계속해서 바라보고자 하는 재욱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영을 향해 가슴속 깊이 숨겨놓은 순애보 또한 애잔하다. 준서를 낳은 뒤 의식 불명 상태에 빠진 지영에게 영원히 사랑한다 말하며 회한의 눈물을 흘리는 재욱의 모습은 한순간의 잘 못으로 스스로 사랑하는 사람을 놓게 된, 하지만 아직까지 그 사랑을 보내기 힘든 재욱의 숨겨진 순애보가 드러나는 장면이었다.
김재욱의 안타까운 부성애와 순애보는 김재욱을 연기하는 배수빈의 눈빛과 감정연기가 큰 힘을 보태고 있다. 고통스러운 감정이 그대로 드러났던 눈물 열연은 물론 서지영과 현우 그리고 우나경(오윤아)과 준서의 사이에서 말로는 설명할 수 없는 김재욱의 복합적인 심정을 배수빈만의 깊이 있는 눈빛으로 전달해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는 평이다.
한편, 배수빈의 애틋한 부성애 연기는 매주 토요일 밤 9시 MBC '신과의 약속'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