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김준호, 병원 긴급 진찰…차태현X데프콘 '단체 멘붕'

입력 2018.12.09 08:31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1박 2일' 김준호가 병원에 긴급 진찰을 받는 모습이 포착돼 그 사연에 관심이 모아진다.
오늘(9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연출 유일용/이하 1박 2일)는 김준호-차태현-데프콘-김종민이 도전하는 '불혹의 꿈'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진다. 특히 이번주 베일에 가려져있던 김준호의 '불혹의 꿈'이 첫 공개되는 가운데 그가 자신의 꿈을 이룰 장소에 도착하자마자 동공지진을 일으키며 기겁했다고 전해져 무슨 일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공개된 스틸에는 꿈 도전에 앞서 예상치 못한 상황에 직면한 듯 동그랗게 토끼눈을 뜨고 있는 김준호의 모습이 담겼다. 마치 '이 상황이 말이 되냐'는 것처럼 두 눈으로 어리둥절한 마음을 말하고 있는 김준호와 입 밖으로 새어 나오는 웃음을 참지 못하는 차태현-데프콘의 온도차가 벌써부터 빅웃음을 불러일으킨다.
김준호의 '불혹의 꿈'은 한 통의 전화로 시작되는데 그는 의문의 병원을 방문해 뜻밖의 긴급 진찰을 받을 예정. 특히 '1박 2일'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말에 김준호는 "정말 혼란스럽다"며 어안이 벙벙한 채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고, 차태현-데프콘 또한 "이거 방송 안 돼"라며 단체 멘붕을 일으켰다는 후문. 과연 세 사람이 방문한 병원은 어떤 병원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모두를 혼돈의 카오스에 빠트린 베일 속 김준호 '불혹의 꿈' 정체는 오늘(9일) '1박 2일' 본 방송에서 밝혀진다.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은 매회 새롭고 설레는 여행 에피소드 속에서 꾸밈없는 웃음을 선사하며 매 주말 예능 정상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