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혹+강렬" '왕이 된 남자' 광대 여진구, 황금빛 용상 위 희미한 미소

입력 2018.12.09 08:12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tvN '왕이 된 남자'에서 왕 이헌과 광대 하선의 상반된 1인 2역을 맡은 여진구의 캐릭터 티저 3종이 공개됐다. 특히 화려한 색감과 심박수를 폭발시키는 음악, 그리고 상반된 여진구의 강렬한 표정이 시선을 강탈하며 벌써부터 2019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떠오르고 있다.
오는 2019년 tvN의 화려한 포문을 열 tvN 새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극본 김선덕/ 연출 김희원/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는 임금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쌍둥이보다 더 닮은 광대를 궁에 들여놓으며 펼쳐지는 이야기. 관객 동원수 1,200만을 돌파하며 천만 영화 반열에 오른 영화 '광해'의 리메이크 작품으로 일찍이 초미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 가운데 지난 8일, 왕 이헌(여진구 분)과 광대 하선(여진구 분)의 정면 대결이 담긴 캐릭터 티저 예고 3종이 공개돼 방송 전부터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먼저, '왕 이헌' 버전의 티저 예고는 어두운 편전 안 홀로 용상에 앉아 있는 군왕 이헌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나를 지킬 방도를 찾게. 내가 진짜 미쳐 버리기 전에"라는 서늘한 여진구의 나레이션과 함께 빠른 음악이 흐르며 긴장감을 배가 시킨다. 이어진 영상에서는 용상을 향해 거침 없는 춤사위로 돌진하는 하선과 그를 향해 칼을 빼든 이헌, 서로를 향해 달려가는 같은 얼굴 다른 모습이 완벽한 상하대칭을 이루며 한시도 눈을 떼지 못하게 한다. 곧이어 탈을 벗은 하선에게 칼을 겨눈 이헌의 모습이 엔딩을 장식하며 놀라움을 선사한다. 빠른 교차 편집과 심박수를 높이는 배경음악, 엔딩에서 왕과 광대의 두가지 포스로 장악하는 여진구의 모습이 시선을 강탈하며 퍼펙트한 15초를 완성한다.
두번째 '광대 하선' 버전의 티저 예고는 탈을 쓰고 춤사위를 펼치는 광대 하선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서정적인 선율의 배경 음악이 더해지며, 용상에 앉아 있는 이헌 위로 하선의 검은 그림자가 드리워져 긴장감을 높인다. 이어 "내가 진짜 왕이 되어야겠소"라는 도발적인 하선의 나레이션이 덧입혀져 순식간에 보는 이들을 압도한다. 거침 없이 돌진하는 하선과 날 선 칼을 빼든 이헌의 모습이 빠르게 스쳐 지나가며, 결국 황금빛 용상을 차지한 광대 하선이 강인한 군왕의 눈을 빛내 시선을 강탈한다.
무엇보다 공개된 '왕이 된 남자'의 캐릭터 티저 예고는 영화 같은 매혹적인 영상미로 눈을 떼지 못하게 한다. 새하얀 눈과 나부끼는 붉은 꽃잎이 대비되며 이헌과 하선의 180도 다른 캐릭터를 극적으로 보여주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이헌과 하선이 상하 대칭을 이루는 독특한 레이아웃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에 왕과 광대라는 만날 수 없는 신분의 인생이 어떻게 만나게 될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특히, 자신을 지키기 위해 칼을 쥔 왕과 용상을 차지한 광대라는 극적인 두 인물을 선보이는 여진구의 강렬한 카리스마가 보는 내내 기대감을 한껏 증폭시킨다.
극강의 쫄깃함을 선사하는 '왕이 된 남자'의 캐릭터 티저 예고가 공개되자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제일 기대되는 2019년 상반기 작품이에요!", "와 여진구 목소리 대박! 두 개 느낌이 완전 달라", "너무 기대 된다 여진구 이세영 김상경 조합이라뇨", "티저가 완전 영화급! 여진구 연기도 기대돼요", "대박이다 티저만 봐도 너무 멋있음" 등의 댓글이 이어지며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는 천만 영화 '광해'를 원작으로 한 리메이크 작품으로 2019년 tvN의 첫 포문을 여는 새로운 사극. 2019년 1월 7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