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체감온도 -17도…오늘도 최악 한파

  • 뉴시스
    입력 2018.12.09 06:41

    출근길 강추위
    휴일인 9일도 일부 지역은 최저 기온이 영하 10도 밑으로 떨어지는 등 한파가 계속되겠다.

    기상청은 "중부 내륙과 일부 남부 내륙 지역에는 지속적으로 찬 공기가 유입돼 한파 특보가 계속될 것"이라고 예보했다.

    강원도와 경기 북부 일부 지역에는 한파 경보가, 서울·인천·경기·경북·충북 등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이날도 강력한 추위와 함께 바람도 불어 체감온도는 실제 온도보다 약 7~8도 낮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번 추위는 10일 아침까지 이어지며, 이날 낮부터 평년과 비슷하거나 다소 낮은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고 관측했다.

    충남 내륙 지역과 전남 서해안에는 눈이 내리겠다. 예상 적설량은 1~3㎝다.아침 기온은 서울 -10도, 인천 -9도, 수원 -10도, 춘천 -14도, 강릉 -6도, 청주 -8도, 대전 -10도, 전주 -6도, 광주 -4도, 대구 -6도, 부산 -3도, 제주 4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1도, 인천 -1도, 수원 1도, 춘천 -1도, 강릉 2도, 청주 -1도, 대전 -1도, 전주 0도, 광주 2도, 대구 2도, 부산 4도, 제주 5도 등이다.

    강원 영동, 경북 동해안에는 강풍주의보가, 중부 지방(충남 제외)과 경상도에는 건조특보가 발효됐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