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예산안 469조5700억 잠정결정…정부안보다 9300억 순감

입력 2018.12.08 01:15 | 수정 2018.12.08 01:55

내년도 정부 예산안이 올해(428조8000억원)보다 40조7700억원 증가한 469조5700억원 규모로 8일 잠정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예산 심의 과정에서 정부가 제출한 470조5000억원보단 9300억원 순감한 금액이다.

올해 정기국회 마지막 본회의 날인 7일 저녁 국회 본회의장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는 8일 본회의를 열어 총 469조5700억원의 2019년도 정부 예산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본회의에서 예산안을 처리하면 구체적인 예산 수치가 공식적으로 확정된다.

국회는 예산심사를 통해 5조2200억원을 감액하고, 4조2900억원을 증액했다.

일반·지방행정 예산이 각각 1조3500억원 순감됐고, 사회복지 예산이 1조2100억원 순감됐다. 교육 예산은 2800억원, 외교·통일 예산은 100억원가량 각각 순감됐다.

반면 정부가 18조5000억원으로 제출한 사회간접자본(SOC) 예산은 교통·물류에서 1조1000억원, 국토·지역개발에서 1000억원 각각 순증했다.

이밖에 환경 예산(2400억원), 문화·관광 예산(1300억원), 공공질서·안전 예산(1200억원), 산업·중소기업·에너지 예산(1100억원), 농림수산 예산(800억원)도 정부안보다 늘었다.
국회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법정처리 시한(12월 2일)을 넘기면서 ‘지각 처리’라는 오명을 떠안게 됐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