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文정부, 무리한 적폐 수사 돌아봐야”

입력 2018.12.07 23:06 | 수정 2018.12.07 23:17

"이재수 前사령관, 망신주기 수사에서 부하 보호하려 극단적 선택"

자유한국당은 7일 세월호 유가족 사찰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던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관 투신 사망과 관련, "문재인 정부는 무리한 적폐 수사에 대해 스스로 돌아보고 곱씹어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양수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문재인 정부의 ‘아니면 말고식’의 무리한 적폐 수사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이 전 사령관에 대해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은 지난 3일 법원이 기각했다. 구속될 만큼 범죄 사실이 객관적으로 입증되지 않았음을 방증한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군인에게 명예는 생명과 같은 것"이라며 "이 전 사령관은 군 망신주기를 작정한 무리한 적폐 수사에서 자신의 부하들을 보호하고 자신의 결백을 입증하려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가에 헌신한 분에 대한 망신주기식 무리한 수사가 더는 자행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참군인의 길을 걸었던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