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준환, 시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쇼트 4위…개인통산 2번째 높은 점수

입력 2018.12.07 17:06

Processed with MOLDIV
한국 남자 피겨의 간판 차준환(17·휘문고)이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쇼트프로그램에서 개인통산 두 번째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차준환은 7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대회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47.35점과 예술점수(PCS) 41.72점을 합쳐 89.07점을 받았다.
자신의 쇼트프로그램 최고점(90.56점)에는 살짝 모자란다. 그러나 7개 연기 요소에서 모두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차준환은 메달권인 3위 체코의 미칼 브레지나(28·89.21점)에 0.14점 차이로 뒤졌다. 그러나 8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프리스케이팅에서 충분히 뒤집을 수 잇는 격차다.
쇼트프로그램 1위는 올해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자인 미국 네이선 첸(92.99점)이 차지했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리스트 일본 우노 쇼마(91.67점)는 잇단 큰 실수로 2위에 랭크됐다.
한국 선수가 시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무대에 오른 것은 2009년 '피겨퀸' 김연아 이후 9년 만이고 한국 남자 선수로는 처음이다.
평창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자 세계 최고의 선수로 꼽히는 일본 하뉴 유즈루는 발목 부상으로 불참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