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사찰' 수사 받던 이재수 前기무사령관 투신 사망

입력 2018.12.07 16:38 | 수정 2018.12.07 17:33

세월호 참사 당시 유가족들을 사찰했다는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아온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부 사령관이 7일 투신 사망했다. 투신 전 벗어놓은 외투에서는 "모든 것 내가 안고 간다. 모두에게 관대한 처분을 바란다"는 취지의 유서가 발견됐다.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부 사령관이 지난달 27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이 전 사령관은 이날 오후 2시 53분쯤 서울 송파구 문정동 한 오피스텔 13층에서 몸을 던져 숨졌다. 이 오피스텔은 이 전 사령관의 지인 사무실인 것으로 알려졌다.

투신 전 벗어놓은 외투에서 A4용지 두 장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다. "모든 것은 내가 안고 간다. 모두에 관대한 처분을 바란다"는 취지의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 관계자는 "(이 전 사령관은)발견 당시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고 말했다. 이 전 사령관은 위급한 상태로 국립경찰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병원도착 20여분 만에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사령관은 2014년 5~10월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지율을 올리기 위해 기무사 내에 '세월호 TF'를 만들어 유가족들의 동향을 사찰하도록 지시한 혐의 등으로 검찰 수사를 받아왔다. 그러나 법원은 지난 3일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로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당시 서울중앙지법 이언학 영장전담부장판사는 "증거 인멸의 염려가 없고 수사 경과에 비춰 도망의 염려가 있다고 보기도 어렵다"며 "현 시점에서 피의자에 대한 구속의 사유나 필요성, 상당성이 없다"고 밝혔다.

이 전 사령관은 3일 오전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앞서 ‘세월호 유가족들에 대한 불법사찰을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모든 공은 부하에게, 책임은 나에게라는 말이 있다. 그게 지금 제 생각"이라고 했다. ‘한 점 부끄럼 없었다는 입장은 여전히 변함없나’는 질문에는 "그렇다"고 짧게 답했다. 그는 지난달 27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해 "한 점 부끄럼 없는 임무 수행을 했다"고 했다.

세월호 유족을 불법 사찰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관이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참석하기 위해 법원에 출석하고 있다./연합뉴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