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당 화합·통합해야”

입력 2018.12.07 16:15

자유한국당 김무성(오른쪽) 의원. /성형주 기자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은 7일 "다음 전당대회는 분열된 우리 당이 화합하고 통합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며 차기 당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에 불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참석 전 기자들과 만나 "저처럼 대통령을 잘못 모셨던 핵심들, 그리고 탈당했다 복당한 사람 중에 주동적 입장에 있었던 사람들, 선거 참패의 책임이 있었던 사람들은 스스로 출마를 안 하는 게 옳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항상 저부터 실천하는 사람이니까 그런 차원에서 이번 한 번은 쉬는 게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불구속 재판 촉구 결의안과 관련해 김 의원은 "촉구 결의안을 말한 적 없고 잘 못 전해진 것"이라며 "촉구 결의안은 다른 당과 뜻을 합해야 하는 사안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추진하는 일이 잘 될 때, 그때 두 전직 대통령의 석방을 요구할 생각이 있느냐 해서 앞장서겠다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