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협력 南당국자·전문가, 11∼13일 평양 방문

입력 2018.12.07 16:10

지난 10월 22일 오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남북 대표단이 남북 산림협력회담 종결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산림청 국장 등 남측 당국자와 전문가들이 오는 11∼13일 평양을 방문해 산림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통일부는 7일 "남북 산림협력과 관련하여 우리측 당국자와 전문가 등 10명이 12월 11일부터 13일까지 평양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방북단장은 임상섭 산림청 산림산업정책국장이 맡는다.

방북단은 중국 베이징을 경유해 항공편으로 방북할 예정이다. 방문단은 남측이 지난달 29일 북측에 제공한 산림병해충 방제약제 분배 상황을 확인하고, 평양 현지 양묘장과 산림기자재 공장을 찾을 계획이다.

방북단은 방북 기간 산림병해충 방제, 양묘장 조성 등 향후 남북 산림협력 추진 방향과 관련해 북측과 실무협의를 진행한다.

정부는 지난달 29일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약제 50t을 경의선 육로로 개성지역에 전달하고 개성 왕건왕릉 주변의 소나무숲에서 공동방제를 벌인 바 있다.

남북은 지난 10월 22일 열린 산림협력 분과회담에서 올해 안에 북측 양묘장 10개에 대한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고, 필요한 시기에 북측 양묘장들과 산림기자재 공장에 대한 현장방문을 진행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번 평양 현장방문도 해당 분과회담 합의사항을 이행하는 차원에서 추진된 것이다.

통일부는 "(이번 방문은)평양 양묘장과 산림기자재 공장을 방문하는 등 북측의 산림복구·보전 현황에 대한 이해를 제고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향후 남북이 공동으로 산림협력 계획을 마련하고 추진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