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강추위' 덮친다…"올 겨울 최강 한파"

입력 2018.12.06 17:48

두터운 외투를 입은 시민들이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뉴시스
6일 퇴근길 강추위가 전국을 덮친다. 올 겨울 들어 가장 강한 한파가 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북서쪽에서 확장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기온이 크게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 온도는 더욱 낮아 매우 춥겠다"고 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5시 경기· 인천 강화·경북·충북·강원 등의 지역에 밤 11시를 기해 한파주의보를 발효했다.

내일인 7일 오전에는 중부 내륙과 남부 내륙 일부 지역 등의 아침 최저 기온이 -10도 이하로 떨어지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낮에도 영하권에 머무는 곳이 많겠으니 수도관 동파 등 추위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추위는 주말을 지나 다음 주 월요일인 10일까지 이어지겠다. 낮 기온이 평년보다 3도에서 7도가량 낮은 날씨가 지속될 전망이다.

또 7일에는 서해상에 있는 눈구름대가 국내로 들어오면서 충남 서해안과 전남 서해안을 중심으로 다소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눈은 오는 8일 들어 충남 내륙과 전라 내륙, 경상 서부내륙에도 산발적으로 내릴 것으로 보인다. 예상 적설량은 충남 서해안·전북·전남 서해안·서해 5도 등이 2~7cm다. 충남 내륙과 전남 내륙은 1~5cm다.

바람도 거세게 불어 체감온도를 낮출 것으로 보인다. 서해안과 동해안, 강원 산지는 강풍 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고, 내륙에도 바람이 강한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