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잔류 확정' 윤빛가람, K리그1 38라운드 MVP 등극

입력 2018.12.06 16:14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잔류 드라마'를 완성한 윤빛가람(상주)이 올 시즌 마지막 MVP 주인공이 됐다.
프로축구연맹은 2018년 KEB하나은행 K리그1(1부 리그) 38라운드 MVP로 윤빛가람을 선정했다. 윤빛가람은 지난 1일 상주시민운동장에서 펼쳐진 서울과의 경기에서 박용지의 결승골을 도우며 팀의 K리그1 잔류를 이끌었다.
운명의 경기였다. 이날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해야만 잔류가 확정되는 상황이었다. 윤빛가람은 선발로 출격, 특유의 킥 감각으로 시종일관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었다. 후반 19분 터진 상주의 결승골도 윤빛가람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경기가 0-0으로 팽팽하던 상황. 패널티 박스 바깥에서 강하게 때린 윤빛가람의 슈팅은 박용지의 발을 맞았다. 방향이 바뀐 볼은 그대로 서울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 골을 끝까지 잘 지켜낸 상주는 홈에서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동시에 서울을 11위로 밀어내고 극적으로 K리그1 잔류에 성공했다.
프로축구연맹은 38라운드 베스트11도 발표했다. 최고의 최전방 공격수에는 문선민(인천)과 찌아구(제주)가 이름을 올렸다. 중원에는 윤빛가람을 비롯해 네게바(경남), 박한빈(대구) 남준재(인천)가 뽑혔다. 수비진에는 정동호(울산) 알렉스, 김호남(제주) 이창용(울산)이 선정됐다. 최고의 골키퍼에는 윤보상(상주)이 꼽혔다. 38라운드 베스트팀은 인천이었고, 베스트매치는 인천-전남전이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