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조국 재신임은 고양이에 생선 맡기는 격”

입력 2018.12.06 10:43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이덕훈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6일 "해외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민정수석에게 특별감찰반의 개선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지시했다고 하는데 모든 야당이 일제히 조국 책임론을 제기하는 마당에 문 대통령이 오기를 부릴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엊그제까지만 해도 국내 문제에는 답을 안 하겠다고 하더니 한국에 오자마자 내놓은 답이 고양이에 생선을 맡기겠다는 답이어서는 곤란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책임져야 할 사람에게 책임을 묻는 게 아니라 개선 방안을 마련하라니 어느 나라 대통령인지 알다가도 모를 일"이라며 "지지율이 높을 때 독단과 전횡만 하는 줄 알았는데, 지지율이 떨어지는 마당에 청개구리 오기 정치까지 하는 줄은 미처 몰랐다"고 했다.

이어 그는 "민주노총이 어제 광주형일자리는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선포했는데 기득권을 손톱만큼도 내려놓지 않겠다는 반사회적인 선전포고"라면서 "문 대통령은 민주노총의 유성기업 임원 집단폭행 문제부터 긴급조치를 취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