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文대통령, 김정은 답방 비굴할 정도로 희망만 얘기”

입력 2018.12.06 09:55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이덕훈 기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6일 "대통령과 청와대, 통일부 장관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에 대해 비굴할 정도로 간절한 희망만 이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북한 비핵화의 진전된 입장을 어떻게 이끌어내겠다는 구상을 밝히는 사람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알맹이는 쏙 빼고 연내 답방이라는 껍데기만 이야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지금 시점의 답방은 북한 비핵화의 의미 있는 진전 즉 대한민국 국민과 국제사회를 향해 핵을 포기하겠다는 공개적 의지를 표명할 때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이 오면 한라산에 가느냐 마느냐, 화려한 공연을 펼치느냐 아니냐 등 이야기만 있지만 비핵화 문제 이야기는 잘 안 나온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이야기 해 줘야 되지 않느냐"며 "한라산 데리고 가면 모든 게 해결되는가. 본말이 전도된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비핵화에 대한 의미 있는 진전을 이룰 수 있다면 답방이 연말이면 어떻고, 내년이면 어떤가"라며 "왜 조급하게 날짜들이 돌아다니고 통사정하는 모습을 보이느냐"고 했다.

그는 "김정은 위원장과 이야기만 하면 평화가 이뤄지고 경제가 좋아지고 산업구조 조정되고 노동문제 해결되는가"라며 "북한 제일주의, 남북관계 우선주의다. 특히 남북관계 중에서 오로지 김정은 위원장과의 관계에만 신경 쓰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