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특감반 조사결과 나오면 국민이 평가", 野 "가이드라인 제시하나"

입력 2018.12.06 03:01

대검, 조사인력 추가 투입… 감찰 범위 확대도 검토

대검 감찰본부는 5일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감반원 출신 수사관들에 대한 감찰을 진행 중인 기존 감찰1과에 조사 인력을 추가로 투입했다. 조사는 의혹의 출발점이 됐던 김모 수사관에게 집중되고 있다.

김 수사관은 지난달 경찰청 특수수사과를 방문해 지인인 건설업자 최모씨가 연루된 공무원 뇌물 사건의 진행 상황을 확인했다. 그 일이 문제가 돼 민정수석실 자체 감찰을 받던 김 수사관이 다른 특감반원들의 '비위'를 거론하면서 '접대 골프'와 '향응' 등으로 사안이 번졌다. 대검 감찰본부는 경찰 수사 대상에 올랐던 건설업자 최씨가 특감반원들에게 골프 접대를 한 사업가와 동일 인물이라는 단서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김 수사관은 관련 의혹을 부인하면서 골프장 비용도 갹출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아직까지는 청와대에서 넘겨받은 비위 사실을 중심으로 감찰하고 있지만, 앞으로 감찰 범위 확대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검 관계자는 "감찰 도중 추가로 발견된 의혹에 대해서도 있는 대로 조사할 방침"이라고 했다.

이런 가운데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대검 감찰본부 조사 결과가 나오면 이번 사건의 성격에 대해 국민이 올바르게 평가할 것"이라고 한 것으로 전해지자 야권에선 "사실상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자유한국당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조국 수석으로부터 보고를 받은 뒤 그런 말을 했다고 하는데 이는 대통령이 감찰 결과에 대해 예단(豫斷)을 갖고 있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