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기강 논란' 조국에게 공직기강 지휘 다시 맡겼다

조선일보
  • 이민석 기자
    입력 2018.12.06 03:01

    文대통령, 曺 민정수석 재신임 "靑 특감반 개선 방안 마련하라"
    野 "안이한 인식, 국민 납득 못해"

    조국 민정수석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특감반)을 둘러싼 '비위 의혹'과 관련, 조국〈사진〉 민정수석에게 "청와대 안팎의 공직 기강 확립을 위해 관리 체계를 강화하고 특감반 개선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지시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책임론'이 제기돼 온 조 수석에게 '개선 방안 마련'을 지시함으로써 재신임 뜻을 확실히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야당들은 "비위 의혹의 책임자인 조 수석이 책임을 지지 않으면 누가 책임져야 하느냐"고 비판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어젯밤(4일) (해외 순방을 끝내고) 귀국한 직후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수석으로부터 이른바 '특감반 사건'의 경과 등을 보고받았다"며 "(이후 조 수석에게) 대책 마련 지시를 내렸다"고 했다. 청와대는 이르면 이번 주 특감반을 포함한 청와대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한 '공직 기강 종합 대책'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이번 대통령 지시는 조 수석을 재신임하겠다는 뜻으로 해석하면 되느냐'는 질문에 "조 수석에 대해서는 변동이 없었다"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일부 특감반 직원의 기강 해이가 심각하다고 보지만 조 수석 등 참모들에 대한 '경질론'은 정치 공세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대검찰청이 특감반에서 검찰로 복귀한 수사관들을 감찰하고 있는 데 대해 "결과가 나오면 이번 사건의 성격에 대해 국민이 올바르게 평가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민정수석실의 자체 감찰과 특감반 전원 교체 등 조 수석이 내린 조치가 적절했다고 평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한국당 윤영석 대변인은 "조국 수석의 반성 및 사퇴와는 거리가 먼 (문 대통령의) 행보는 국민께 큰 실망을 안겨주고 있다"며 "'정의로운 나라를 꼭 이뤄내겠다'고 공언했던 문 대통령은 조 수석을 즉각 해임해야 한다"고 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도 "청와대의 시각이 안이하다" "국민 믿음만 반감시킬 뿐"이라고 비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